새누리, 여론조사 참여 비율 70%대 30% 잠정 결정
새누리, 여론조사 참여 비율 70%대 30% 잠정 결정
  • 황태문 기자
  • 승인 2016.01.0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 됐던 장관 출신 후보 가산점 받는 정치 신인 포함 않기로

▲ ⓒ뉴스타운

공천 룰을 놓고 잡음이 일었던 새누리당이 ‘일반국민과 당원의 여론조사 참여 비율’ 등은 잠정 결정했으나 결선투표 가산점 부여 문제와 관련해선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7일 최고위원회에서 20대 총선 공천 룰과 관련 당내 후보 경선 때 일반국민과 당원의 여론조사 참여 비율을 70%대 30%로 잠정 결정했다.

또 논란이 됐던 장관 출신 후보는 가산점을 받는 정치 신인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지만 결선투표 가산점 부여 문제와 관련해선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8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공천 룰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황진하 공천제도특별위원장은 전날 7차 회의를 끝으로 활동을 종료한 특위의 각종 공천 제도 안을 최고위원회의에서 보고한 뒤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황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통해 “국민에게 공천권을 드려야 한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나와 최고위에서 ‘70%대 30%’안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또 “장관 출신 후보를 정치 신인이라고 평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나왔다”면서 “청와대 인사에 대해선 특별한 논의는 없었고 추가 논의는 내일 의총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이어 “정치 신인에 대한 논쟁을 하면 한없이 계속되는데 우선 정무직 장관으로 한정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보궐선거를 유발하는 기초단체장, 광역단체장의 중도사퇴에 대해서도 감산점을 부여하는 것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정치신인이나 정치적 약자들에 대해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여성과 40세 이내 정치 지망생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제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황 위원장은 안심번호 도입과 관련해서는 “안심법안을 채택할 수 있는 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히고 “기술적, 비용 문제가 정리되고 문제가 없다고 판단될 때 사용할 수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공천룰과 관련 친박계는 경선에서 1위가 과반 득표를 얻지 못했을 경우 무조건 결선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비박계는 1, 2위 득표자가 3% 내외의 오차범위 안에 있을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결선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