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총궐기, 살수차 예산 논의 보류 "폭력시위vs과잉진압"
민주총궐기, 살수차 예산 논의 보류 "폭력시위vs과잉진압"
  • 문다혜 기자
  • 승인 2015.11.24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총궐기 살수차 예산 논의 보류

▲ 민주총궐기 살수차 예산 논의 보류 (사진: KBS1 방송 캡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산하 예산안조정소위원회가 18일 경찰청의 노후 살수차 교체 예산 논의를 보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새누리당은 전·의경 감축에 따른 인력부족을 메우려면 살수차 교체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은 해당 예산이 '국민갈등 예산'이라며 반대의 뜻을 보였다.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은 "살수차를 사용한다고 하더라고 최후의 수단으로 쓸 것"이라며 "장비가 노후화돼서 완전히 못 쓰게 됐으니 교체비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의원은 "경찰의 목적은 살수차를 활용하지 않고 효율적으로 진압하는 것이며 국민 정서를 봤을 때 (살수차를) 점진적으로 줄여나가야한다"고 주장했다.

김재경 위원장은 결국 "신중하게 검토할 부분이 있으니 보류하자"고 정리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지난 14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민주총궐기대회'가 폭력시위로 변질해 경찰의 살수차 사용이 불가피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러한 대응을 '과잉진압'이라 비판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