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임금피크제 연계 채용으로 청년실업 해소한다
동서발전, 임금피크제 연계 채용으로 청년실업 해소한다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5.10.2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발전·화학·IT 등 전 분야에 걸쳐 채용

▲ ⓒ뉴스타운

한국동서발전(주)(사장 장주옥)는 임금피크제와 연계한 신입사원 채용일정을 앞당겨 올해 말 50명의 신입사원을 채용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10월 23일부터 11월 5일까지 인크루트 홈페이지(http://ewp.incruit.com)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받아 △채용형 청년인턴 △채용형 고졸인턴 △IT직군 정규직으로 구분하여 신입사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NCS기반의 채용전형으로 선발된 청년 및 고졸 인턴사원들은 3개월간의 인턴십 과정을 거쳐 실무경험을 쌓은 후 심사를 거쳐 80%이상을 정규직으로 전환채용 할 예정이다.

한국동서발전은 임금피크제 도입 선도공기업으로 지난 8월 노사합의를 통해 정년이 연장되는 직원의 임금을 조정하여 신규채용을 확대하기로 하였다.

이번 신규 채용은 정년연장 대상 직원 47명을 초과하는 50명 수준으로 임금피크제를 선도적으로 도입하여 신입사원 채용과 연계해 타 공공기관 채용확대에 긍정적 영할을 미칠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동참 하고, 다양한 계층의 인력채용 및 육성을 통한 공유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2013년 공기업 최초 교대근무자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잡쉐어링으로 59명을 추가 채용한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