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노사, 전 직원 임금피크제 도입 합의
중진공 노사, 전 직원 임금피크제 도입 합의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5.10.0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간 공감대 형성을 위해 소통하여 9월 30일 전격 합의 이끌어내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임채운)은 9월 30일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세대간 상생고용을 촉진하고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사간 임금피크제 도입을 합의했다.

중진공은 이번 임금피크제 도입을 위해 노사가 여러 차례 의견을 공유하고 직원들에게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노사 간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력했으며, 노사가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협상한 결과 전 직원 임금피크제 도입에 전격 합의했다.

임금피크제가 도입되면 정년 60세를 포함해 3년간 임금이 조정되며, 1년차 80%, 2년차 70%, 3년차 60%로 총 90%가 감액된다. 이와 더불어 임금피크제가 적용 직원에 대해서는 업무경험과 역량 등을 고려하여 적합한 직무를 부여하여,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임채운 중진공 이사장은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절감된 인건비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청년고용 활성화와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위한 정부정책에 적극 부응하여, 청년실업 해소 및 공공·노동부문 개혁을 위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완수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