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언 회고록 핵탄두 상도동 폭격
박철언 회고록 핵탄두 상도동 폭격
  • 손상대 대기자
  • 승인 2005.08.11 23:25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태우, 3당합당 전후 YS에 40억 전달"주장

불법 도청 핵폭탄이 정치권을 벌집 쑤시듯 하고 있는 가운데 박철언 전 의원의 회고록이 또다시 정치권의 화두로 등장했다.

특히 정치권 전체가 극도로 예민한 시점에서 터져 나온 박 전 의원의 회고록 내용은 만만찮은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박철언 전 의원의 두 권 짜리 자서전 ‘바른 역사를 위한 증언―5공, 6공, 3김 시대의 정치 비사’가 출간과 동시에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박 전 의원은 이번에 발간된 저서에서“1990년 1월 3당 합당을 전후해 김영삼 당시 통일민주당 총재가 노태우 대통령으로부터 ‘40억원+α’의 정치자금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박 전 의원은 또“자신이 노 대통령 지시로 1989년 6월 소련 방문을 앞둔 김영삼 총재에게 20억원과 여비 2만달러를 전달했고, 그해 연말 10억원, 90년 3당 합당 직후 10억원 등 40억원 이상을 김 총재에게 직접 건넸다”고 주장했다.

박 전 의원은 책에서 "노태우 대통령 대선 공약사항이었던 중간평가를 유보한다고 89년 3월 발표할 당시 김영삼 총재가 적극 협력했으며, 합당 과정에서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적극적인 역할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영삼 전 대통령이 3당합당과 관련 “호랑이를 잡으러 굴에 들어갔다”고 술회했던 때와는 달리 정치자금 수수, 노태우 대통령의 중간평가 유보 등에 협조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사실일 경우 도덕적으로 큰 치명상을 입을 전망이다.

박 전 의원은 YS를 겨냥한듯“책으로 인해 섭섭해하거나 사이가 멀어지거나 송사에 휘말릴 수도 있겠지만 역사를 위한 바른 기록을 남기기 위해 감연히 펜을 들었다”면서 YS 묘사와 관련해서는 ‘방약무인'이나‘깽판’이란 용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박 전의원은 이번 책을 발간하기 위해 2000년 6월 모든 공직에서 물러난 뒤 자신의 업무 다이어리 20권과 수첩 120권 등 직접 기록했던 현장일지를 바탕으로 원고를 정리했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책에 나온 액수와 수표는 수표 번호를 먼 훗날 이것을 공개되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대로 기록했던 제가 전달했던 부분만 기재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 87년 '6.29 선언'과 관련해서도 "6.29선언은 당시 전두환 대통령이 노태우 민정당 대표에게 먼저 제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과 관련 김영삼 전 대통령 측은 “답변할 가치조차 없다"는 입장이며 "김 전 대통령에게 앙심을 품어 온 이(박철언)의 말을 어떻게 신뢰하느냐"고 반박했다.

이날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의 전신인 신한국당의 문제에 초점을 두고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며, 한나라 당은 논평을 유보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생고 2005-08-12 09:19:57
하느님 이나라에는 어째서 본받을 대통령이 없는 것입니까. 죄다 시간이 지나면 도적질을 한 사람들이니 민주화 안되겠죠.

방철개 2005-08-12 09:20:53
박철언이 슬롯머신 사건으로 옥살이를 하더니 결국 김영삼을 물고 늘어지는 구나. 치졸하다 그런 정신이라면 그 당시 하지말지.

유지민 2005-08-12 09:21:52
YS, DJ 작살나는구나 그러고 보니 JP가 제일 빼짱 편하구나 하늘이 죄지은자 가만두지 않을 것이여.

이현도 2005-08-12 09:22:53
이거 따지고 보면 똥묻은개가 겨뭍은개 나무랬잖아, 노태우선생 열받겠다. 돈 40억주고 감방가는 수모당했으니 그러니 물태우라지.

상도동 2005-08-12 23:25:26
모두 거짓불이야. 가가 나를 잡을라꼬 하는 거지 나는 닭의 모가지를 틀어도 새벽이 온다는 거이 잘 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