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체불근로자의 따뜻한 명절 지원
근로복지공단, 체불근로자의 따뜻한 명절 지원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5.09.1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구부터 지급까지 1주일 이내 신속하게 체당금 지급

우리나라는 산업 현장에서 매년 약 30여만 명의 근로자가 1조 3천여억 원에 달하는 임금, 퇴직금 등을 제 때 지급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올해도 8월까지 약 19만여 명의 근로자가 약 8,539억 원에 달하는 임금, 퇴직금 등을 지급받지 못하여 체불임금을 신고하였다.
 
이 중 11만여 명은 3,793억 원에 달하는 임금, 퇴직금 등을 지급받아 해결 되었으나, 6만6천여 명(4,049억 원)은 해결되지 않았다.

이에 고용노동부(장관 이기권)는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이재갑)과 함께 체불임금 문제 해결을 위해 일정 요건을 갖춘 근로자에게 사업주를 대신하여 체불 임금의 일정부분을 체당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경영사정의 어려움으로 체불이 발생하였으나, 체불을 해결하려는 사업주에게는 5천만 원까지 융자 해 주는 사업도 시행한다.
 
또한, 월 임금이 400만원 미만이었던 체불근로자에 대해서는 민사소송을 통해 강제집행까지 할 수 있도록 대한법률구조공단을 통해 소송에 소요되는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7월 1일부터는 종전에 사업주가 도산했어야만 지급했던 일반체당금과는 달리 사업주의 도산여부와 관계없이 근로자가 대한법률구조공단에 무료 소송지원을 받아 체불임금이 있다는 승소의 판결 등을 받은 경우, 체불임금 중 300만원까지 우선 지급하는 소액체당금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9월 4일 현재 2,048명에게 50억 원을 소액체당금으로 지급하였다.

고용노동부는 아직까지 소액체당금의 성과가 두드러지지는 않고 있으나, 6월말 이후부터 8월말까지 대한법률구조공단을 통해 체불 소송을 제기한 2만2천여 명이 집행권원을 받게 되는 9월 이후부터는 지급인원과 지급액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추석 민생대책의 일환으로 9월 추석이전에 체당금이 청구되면 1주일(법정 처리기간 14일) 이내에 지급될 수 있도록 신속히 업무를 처리하여 체불근로자가 추석 명절을 따듯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소액체당금 청구는 지급청구서에 확정판결문 등을 첨부하여 가까운 근로복지공단 지역본부나 지사에 신청하면 되고, 체불사업주 융자는 사업장 소재지 관할 지방고용노동관서에 융자확인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고용노동부(1350), 근로복지공단 고객센터(1588-0075) 또는 사업장 소재지를 관할하는 공단 지사로 문의하면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