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차세대 지상파 방송시스템기술 최초시연 성공
ETRI, 차세대 지상파 방송시스템기술 최초시연 성공
  • 보도국
  • 승인 2015.08.2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하나의 방송채널로 초고화질(UHD) 방송과 이동 고화질(HD) 방송을 동시 송수신할 수 있는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의 필드 테스트를 세계 최초로 성공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김흥남)는 하나의 송신기로 하나의 방송채널에서 4K UHD와 이동 HD 방송을 동시에 제공할 수 있는 LDM 기반 차세대 지상파방송시스템을 ㈜클레버로직과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제주테크노파크와 함께 필드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였다고 27일 밝혔다.

 ETRI는 ATSC 3.0 (LDM) 필드테스트 결과 발표회를 26일부터 이틀간  제주 테크노파크에서 개최하였다. ETRI는 본 발표회에서 필드테스트 수행 결과를 발표, 제주KBS 등 제주시 일원에서 해당 기술을 공개 시연하였고 방송사, 가전사 등도 참석, 차세대 지상파 방송시스템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ETRI는 이번 공개 시연에서 하나의 지상파 채널로 UHD 방송과 HD 방송을 동시에 송수신 하는 서비스를 선보였으며, 실내 및 이동 중에도 HD 방송이 수신되는 것을 보여주었다.

또한, 앞서 지난달과 이번달 개최된 ATSC 3.0 (LDM) 필드테스트 중간결과 발표회에는 미국 방송사인 펄(Pearl)과 싱클레어(Sinclair), 일본의 NHK, 중국의 NERC에서 참석하여 LDM에 대한 많은 관심과 기대를 표명하였다.

연구진은 하나의 채널을 통해 UHDTV방송과 이동HDTV 방송을 동시에 제공하는 본기술을 활용하면 송출비용 절약뿐만 아니라 주파수 자원의 효율적 사용도 동시에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ETRI는 해당 기술을 방송 분야 국제표준기구인 ATSC에 상정하여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 2월, ATSC 3.0 국제표준의 기반(baseline)기술로 채택되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  

LDM 기술을 포함한 ATSC 3.0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될 경우, ETRI는 핵심표준특허 확보를 통한 기술료 창출과 초기 ATSC 3.0 방송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연구진은 예상했다.

ETRI 방송시스템연구부 허남호 부장은“연구원이 보유한 핵심 기술을 향후 차세대 유럽 방송규격(DVB)에도 제안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 세계 방송 시장에서의 기술 영향력도 높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본 기술은 미래창조과학부·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방송통신융합미디어원천기술개발 사업인“융합형 실감방송 서비스 및 전송 기술 개발”의 세부과제인 “차세대 지상파방송 전송 기술 개발”의 지원을 통해 개발되었다. 또한, 본 기술은 4K UHD방송 및 이동 HD방송을 포함하는 차세대 방송 서비스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여, 차세대 실감방송 서비스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ETRI는 지난 4월, 미국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방송장비 전시회인 'NAB Show 2015'에서 본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NAB 기술혁신상'을 수상한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