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의원, 대선 지지도 5개월 만에 1위
문재인 의원, 대선 지지도 5개월 만에 1위
  • 정치부
  • 승인 2014.12.2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이 1위에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2014년 12월 4주차 주간집계에서, 문재인 의원은 지난주 14.8%에서 1.5%p 오른 16.3%로 11주 연속 1위를 지켜오던 박원순 서울시장을 밀어내고, 7월 4주차 15.5%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한 이래 약 5개월 만에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의원은 10월 4주차 11.4%의 지지율로 박원순 시장과 김무성 대표에 이어 3위를 기록한 이래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11월 2주차에는 13.9%로 김무성 대표를 제치고 2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이달 들어 비대위원 사퇴를 통한 당권 도전 의사를 명확히 하면서, 7월 재보궐 선거 이후 처음으로 여야 전체 1위로 올라섰다. 10월 4주차 이후 현재까지 문재인 의원의 지지율은 1주 평균 0.5%p 상승했다. 반면 박원순 시장은 최근 성소수자 보호 조항이 포함된 서울시민 인권헌장 반포 무산, 서울시향 파문 등이 계속되면서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 ⓒ뉴스타운
문재인 의원의 지지율 상승은 수도권, 20·30대, 무당층과 새정치연합 지지층, 진보성향의 유권자 층에서 뚜렷한데, 서울은 13.3%에서 19.2%로 5.9%p, 경기·인천은 15.1%에서 16.9%로 1.8%p, 20대는 14.9%에서 30.4%로 15.5%p, 30대는 21.3%에서 24.8% 3.5%p, 무당층은 15.3%에서 19.7%로 4.4%p, 새정치연합 지지층은 28.0%에서 31.9%로 3.9%p, 진보층은 28.3%에서 32.1%로 3.8%p 올랐다. 이 외 광주·전라권을 제외하고 전 지역에서 상승했고, 40대 이상과 중도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 의원의 지지율은 통진당 해산 직후 중도, 보수성향 유권자의 이탈로 하락했으나, 당권 도전의사가 명확해지면서 진보성향 유권자 층을 중심으로 결집하는 양상인데, 이는 최근 통합진보당 해산을 둘러싼 절차적 정당성과 검경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수사 확대에 대한 반발, 그리고 당 대표 출마가 가시화되면서 진보진영의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 ⓒ뉴스타운
10월 2주차부터 11주 연속 선두를 유지했던 박원순 시장은 3.2%p 하락한 14.6%로 2위로 내려앉았다. 박원순 시장의 지지율은 자신의 최고 지지율(20.6%)을 기록했던 10월 4주차부터 현재까지 1주 평균 0.67%p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데, 지역, 연령, 정당지지층 등 거의 모든 계층과 집단에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김무성 대표는 0.7%p 오른 12.7%로, 박원순 시장과 1.9%p 격차로 3위를 유지했다.

중위권 3인의 지지율은 0.1%p 차의 초접전 양상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안철수 전 대표는 0.7%p 내려간 7.7%로 4위, 김문수 위원장은 0.3%p 상승한 7.6%로 5위, 홍준표 지사는 1.2%p 오른 7.5%로 6위를 기록, 3인 모두 지난주와 순위가 같았다. 하위권에서는 정몽준 전 대표가 0.6%p 하락한 5.0%로 7위, 남경필 지사가 0.5%p 상승한 4.0%로 한 계단 오른 8위, 안희정 지사가 1.2%p 내려간 3.6%로 9위에 머물렀다. ‘모름/무응답’은 21.0%.

한편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헌재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으로 지지층이 재결집하며(지난주 조사결과 자세히 보기). 40%대를 회복했고, 부정평가 또한 40%대로 하락했다. 박 대통령의 취임 96주차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일 전 대비 3.1%p 상승한 43.0%(‘매우 잘함’ 13.5%, ‘잘하는 편’ 29.5%)를 기록하며 2주 만에 30%대를 벗어났고,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취임 후 최고치 52.3%에서 2.5%p 하락한 49.8%(‘매우 잘못함’ 30.0%, ‘잘못하는 편’ 19.8%)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5.6%p 좁혀진 -6.8%p, ‘모름/무응답’은 7.1%.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거의 모든 계층에서 상승했는데, 특히 대구·경북(53.3%→59.6%)과 경기·인천(35.9%→40.1%), 50대(49.3%→56.3%)와 40대(33.6%→39.8%), 농림어업(48.9%→65.0%)과 사무직(22.7%→30.2%), 진보층(15.3%→23.6%)과 보수층(66.8%→70.5%)에서 상승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 ⓒ뉴스타운
정당지지도에서는 새누리당이 2주 만에 다시 40%대로 올라선 반면, 새정치연합은 20%대 초반으로 하락했다. 새누리당은 1.0%p 상승한 40.6%, 새정치연합은 1.4%p 하락한 22.7%로 양당 간의 차는 2.4%p 더 벌어진 17.9%p로 조사됐다. 새누리당은 광주·전라와 경기·인천, 남성, 40대 이상, 사무직과 자영업, 진보·보수 성향에서 상승했으나, 서울, 여성, 30대 이하, 가정주부, 중도층에서는 하락했다. 새정치연합은 광주·전라와 경기·인천, 남성, 30대 이상, 자영업, 진보층에서 하락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무당층은 2.0%p 증가한 30.9%. 통합진보당 해산으로 보다 격화된 보수·진보의 이념적 대립이 새누리당에는 긍정적으로, 새정치연합에는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3당으로 부상한 정의당은 통진당 해산 이후 2주 연속 상승하며 4.5%를 기록했다. 

여권 차기주자 지지도에서는 김무성 대표가 14.2%로 0.7%p 하락했지만 24주째 선두를 이어갔고, 김문수 위원장 또한 10.1%로 0.2%p 내렸지만 2위를 유지했다. 다음으로 홍준표 지사가 1.7%p 상승한 9.2%로 2주 연속 3위 자리를 이어갔고, 정몽준 전 대표는 지난주와 동일한 7.3%로 4위를 기록했다. 이어 남경필 지사는 4.8%로 지난주 올라선 5위를 2주 연속 유지했고, 원희룡 지사는 1.1%p 오른 4.7%로 6위에 올랐다. 마지막으로 이완구 원내대표가 0.5%p 오른 4.0%, 유정복 시장은 0.1%p 하락한 1.0%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44.6%.

야권 차기주자 지지도에서는 문재인 의원이 0.3%p 상승한 17.8%로, 박원순 시장을 밀어내고 1주일 만에 1위를 회복했고, 박원순 시장은 2.9%p 하락한 15.0%로 다시 2위로 내려앉았다. 김부겸 전 의원은 2.2%p 오른 11.2%로 안철수 전 대표를 밀어내고 4주 만에 다시 3위로 올라섰고, 안철수 전 대표는 0.2%p 하락한 9.7%로 4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이어 안희정 지사가 0.1%p 상승한 6.5%로 5위를 유지했고, 정동영 고문과 정세균 고문이 동일한 2.7%, 김영환 의원이 1.6%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32.8%.

이번 주간집계는 2014년 12월 22일부터 12월 26일까지(25일 제외) 4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전화(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통계보정은 국가 인구통계에 따른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통계보정 이후 인구 구성비는 남성 49.6% 여성 50.4%, 20대 17.8% 30대 19.5% 40대 21.7% 50대 19.6% 60대 이상 21.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이다. 자세한 주간집계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그래프 참조.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