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사태, 김영삼 정부 "1212사태는 '하극상'에 의한 쿠데타"
1212사태, 김영삼 정부 "1212사태는 '하극상'에 의한 쿠데타"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4.12.1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2사태에 대하여

▲ 1212사태 (사진: KBS1 방송 캡처) ⓒ뉴스타운
2014년 12월 12일, 1212사태 34주년을 맞았다.

1212사태는 군 내부의 암투와 전두환을 위시로 한 신군부의 권력욕에서 시작됐다.

당시 박정희가 김재규에 의해 사망한 10·26사건 이후 각 군 수뇌부들은 계엄사령관으로 임명된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을 중심으로 국가의 보위와 안녕을 위해 뭉치기로 한다.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은 합동수사본부장을 맡아 10·26사건을 수사했다. 하지만 10·26사건 당시 정승화가 현장 가까이 있었고 범인인 김재규와 평소 친분이 두터웠기 때문에 정승화가 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건과 관련이 있을지 모른다는 의혹이 있었다.

1979년 11월 6일 보안사령관 겸 합동수사본부장 전두환은 10·26사건을 김재규 단독 범행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전두환은 "정승화 총장이 육군본부 벙커에 도착 후 신속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문제가 확대되지 않고 질서 정연히 사태를 수습했다"고 밝혔다.

이어 "발표문을 보면 정승화 총장의 일거일동을 알 수 있다"라며 "정승화 총장이 김재규의 말을 듣고 중앙정보부로 갔으면 큰 혼란이 초래되었을 것이다. 정 총장이 육군 본부로 가자고 하였다"고 전했다.

신군부 세력은 정승화 총장이 무혐의라는 발표를 뒤집으며 중앙정보부장 김재규에서 묵시적으로 동조했다는 혐의를 내세우며 12·12 반란을 일으켰다.

1978년 12월 12일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등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이 최규하 대통령의 재가 없이 계엄사령관이었던 정승화 육군 참모총장, 정병주 특수전사령부 사령관, 장태완 수도경비사령부 사령관 들을 체포했다.

전두환은 최규하 대통령의 재가와 정승화 육군 참모총장의 연행을 함께 진행했으나, 최 대통령이 재가하지 않자 총격적을 벌여 12일 저녁 정 총장을 강제 연행한다.

이후 1981년 3월 전두환은 제12대 대통령으로 취임했고, 노태우가 대통령으로 재임한 1993년 초까지 1212사태는 집권세력에 의해 정당화된 바 있다. 하지만 김영상 정부에 들어서며 1212사태는 쿠데타 사건으로 규정되었다.

1212사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1212사태, 기억해야지", "1212사태, 무서워", "1212사태, 정당화됐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