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P와 제주기업 ㈜대은-㈜대은계전-(주)케이렘, 페허가 된 필리린 도시 재건에 직접 나서...‘화제’
JTP와 제주기업 ㈜대은-㈜대은계전-(주)케이렘, 페허가 된 필리린 도시 재건에 직접 나서...‘화제’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4.10.2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테크노파크는 지난 20일 싱가포르에서 국립 난양공대와 제주도내 기업들인 '㈜대은-㈜대은계전-(주)케이렘'과 R&D공동연구 협약식을 체결했다. ⓒ뉴스타운
지난해 필리핀에 불어닥친 태풍 '하이얀'으로 비자야스 지역은 폐허가 돼 버린 상황에서 제주 기업들이 재건에 나서 필리핀은 물론 세계적인 화제가 되고 있다.

㈜대은, ㈜대은계전, (주)케이렘은 지난 20일 싱가포르로 건너가 세계적 명문대 중 한 곳으로 꼽히는 국립 난양공대 에너지연구소와 R&D(연구개발) 공동연구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제주테크노파크(원장 김일환)의 맞춤형 시장 창출화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제주도 신재생 에너지 전문 기업들이 참여하게 됐다.

필리핀 비자야스 지역엔 전 세계의 구호, 봉사 단체가 투입돼 '프로젝트 엔킨들(Project Enkindle, 빛으로 희망을 주다)'이라는 프로젝트가 수행 중이다.

이번 공동연구의 목적은 이 지역 프로젝트를 통해 태양광, 풍력 발전기를 설치해 빛을 만들어 도심 재건을 도와주는데 있다. 전 세계서 주목하는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다.

그동안 난양공대 에너지연구소에선 마을마다 태양광과 풍력 발전기 시스템 보급 시 수십 여 개의 섬에 일일이 기술자가 상주해야만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이 때문에 유지보수 관리가 힘들었고 계속된 태풍으로 설비가 파손돼 연구진행도 어려웠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이번 사업의 진행을 위해 도내 기업들과 함께 지난 8월 25일부터 3일간 싱가포르에 건너가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다.

㈜대은과 ㈜대은계전은 태양광발전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모듈센서를 이용한 태양광발전 모니터링 시스템이 있으며, ㈜케이렘은 태풍 등 강한 바람에 높낮이를 자동 조절해 강력한 태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싱가포르 난양공대에서는 이러한 기술 공동연구를 제안했고, 제주의 기업이 이를 수용했다. 이를 통해 필리핀 비자야스 도심 재건 프로젝트가 제주기업들에 의해 주도적으로 진행된다.

㈜대은의 송기택 대표는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필리핀 도심재생 프로젝트에 제주도의 기업이 주도해 참여하게 된 걸 영광으로 생각 한다"며 "제주도를 대표해서 나간다는 마음으로, 제주도의 높은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삼아 최선의 노력으로 최고의 결실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은, ㈜대은계전, ㈜케이렘이 소유하고 있는 첨단기술은 제주테크노파크의 지원으로 시작된 연구과제의 첫 결실 이라는 데에도 큰 의미가 있다.

이 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온 제주테크노파크의 김일환 원장은 "지난 수년간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수행해 온 기술 지원 사업이 이제 하나 둘 결실을 만들어 나가는 시점"이라며"며 "세계 40위권대의 명문 난양 공대에서 먼저 제주도의 조그마한 기업에게 공동연구를 제안했다는 것만으로도 고무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원장은 "도내 기업의 연구결과가 전 세계가 주목하는 필리핀 도심 재건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간다고 하니 정말 감격스럽다"며 "이 프로젝트도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적극 지원해 세계 속에 제주의 기술을 알리는데 일조 하겠다"며 기대감을 피력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