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력 인정받은 기업 지원에 행정 지원 강화해 나갈터!!"
"기술력 인정받은 기업 지원에 행정 지원 강화해 나갈터!!"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4.09.1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 기술력 인정 받은 제주기업의 조달물품 우선 구매 의지 밝혀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뉴스타운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제주도내 중소기업들에 대한 지원이 민선6기 원희룡 도정 들어 더욱 강화될 전망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최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민선6기 민생안전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방향 및 정책을 발표했다.

이날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어도 육지부 대형업체에게 구매권을 빼앗겨 왔던 도내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조달물품을 지역업체에서 등록한 경우 우선으로 구매해 기술력을 인정 받은 기업이 우대 받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를 살리고 도민의 살림살이를 윤택하게 할 구체적인 정책과 방안들을 진행이 되는데로 순차적으로 도민 여러분께 소상히 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원 지사의 발언은 제주의 대표적 브랜드 및 스타기업 육성과 더불어 제주경제 순환에 초점을 맞춰 추진해 나가겠다는 굳은 의지를 피력한 것.

이번 원 지사의 발언에 대해 제주도 중소기업 업체 관계자는 "그 동안 행정기관의 지원과 자체적 예산을 확보해 ISO, 성능인증, 조달 우수제품 등의 기술력을 쌓은 제주도내 기업들이 행정기관 구매담당자가 육지부 대형업체의 실적만을 따지다 보니 정작 계약에서 외면 받은 면도 없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국 이러한 행정지원이 끊기면서 기술력 확보에 더 이상 노력하지 않고 그저 대형 육지부 업체의 하청이 편하다는 생각을 가지는 기업들이 하나 둘 늘어갔다"며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원 지사의 이번 발언이 행정적으로 이어진다면 제주도내 기업의 기술력을 통한 경쟁력 확보는 물론 제주지역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대거 생겨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제주 청년들의 고용증가로 이어지는 좋은 순환구조로 자리 잡아 갈 수도 있을 것"이라며 행정기관의 기술 제품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구매를 당부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