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암울하고 힘겨운 시절 보냈다…어떻게?"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암울하고 힘겨운 시절 보냈다…어떻게?"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4.06.1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사진: MBN 뉴스 캡처)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 장관이 남편 클린턴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고 백악관을 떠날 때 빚더미였다고 고백해 화제다.

지난 9일(현지시각)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ABC 방송의 앵커 다이앤 소여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부부는 2001년 퇴임 당시 변호사 비용 등 수백만달러의 빚더미에 올라앉아 있었으며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비용과 첼시(딸)의 교육비를 대느라 암울하고 힘겨운 시절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그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자기와 남편이 가계 수지를 맞추려 각종 강연을 통해 20만 달러에서 50만달러를 벌어들여야 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돈을 벌기 위해 강연하는 것은 공직 생활을 떠난 상당수 인사처럼 대기업이나 특정 단체의 로비스트나 컨설턴트가 되는 것보다 훨씬 낫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고백을 접한 누리꾼들은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사실일까?",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그동안 벌어놓은 돈은 어쩌고?", "힐러리 백악관 떠날 때 빚더미, 믿기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