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2014‘서울대학교 창의선도연구자’선정
서울대, 2014‘서울대학교 창의선도연구자’선정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4.06.04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에 첫 선정에 이어 두 번째 시행

서울대학교는 2014년 창의선도연구자에 사회과학대학 경제학부 황윤재 교수(계량경제학 분야, 54), 자연과학대학 물리‧천문학부 노태원 교수(응집물리실험 분야, 57), 자연과학대학 수리과학부 박종일 교수(위상수학 분야, 51) 등 3명을 선정하였다.

서울대는 2012년 처음 8명을 선정(창의선도연구자: 물리천문학부 임지순 교수, 악학과 김규원 교수, 의학과 박성회 교수 등 3명 / 중견연구자: 생명과학부 김빛내리·백성희 교수,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 화학생물공학부 현택환 교수,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김성훈 교수 등 5명)하여 지원을 이어오고 있는데 이어, 올해에도 재직 교수 가운데 각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 성과를 내고 있는 교수를 후보로 발굴하여 3명을 선정하게 되었다.‘창의선도연구자’선정증서 수여식은 2014년 6월 3일(화) 서울대 오연천 총장과 교내 보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렸다.

서울대학교 창의선도연구자 지원사업은 2012년 처음 시작하였으며 8명의 창의선도연구자를 선정하여 2014년 현재까지 지원을 해오고 있다. 이는 세계적으로 우수한 연구 업적을 내고 있는 교수에게 맞춤형 지원을 통하여 노벨상 또는 이에 준하는 국제 학술상 수상자 배출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 선정된 창의선도연구자에게 3년 동안 연구비를 지원하며, 실험분야 연구자(1명)는 1인당 연간 2억 6,000만원, 이론분야 연구자(2명) 1인당 연간 1억 2,000만원의 연구비를 각각 받게 된다. 아울러 해외출장일수 확대와 책임강의시간 일부 감면 등 추가적인 행정지원도 병행된다.

서울대학교는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토대 위에서 창의적인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연구분위기를 조성하고, 세계적 수준의 연구업적을 창출할 수 있는 연구자가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