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진 이장호 부학장, 영화 ‘시선’ 부산국제영화제 초청
한예진 이장호 부학장, 영화 ‘시선’ 부산국제영화제 초청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3.10.0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호 감독 18년 만의 복귀작 ‘시선’ 주목, 차기작 영화 <96.5>도 준비 중

 
한국방송예술교육진흥원(前 한국방송예술진흥원, 학장 박정자, 이하 한예진) 이장호 부학장이 영화 <시선>의 감독으로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어 지난 4일 관객과의 첫 만남을 가졌다.

영화 <시선>은 이장호 감독(現 한예진 부학장)이 18년 만에 메가폰을 잡아 더욱 주목받고 있는 기독교 영화로 배우 오광록(선교사 역), 남윤길(구민영 목사 역), 박용식(유승학 장로 역)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는 돈만 밝히는 수상한 선교사 조요한(오광록)이 이스말르에 봉사를 하기 위해 오는 한국인들을 상대로 가짜 선교사 활동을 하다가 봉사단체와 함께 이슬람 반군들에게 피랍되면서 시작된다. 피랍된 사람들의 죽음에 대한 공포와 위선, 거짓, 불신 등의 문제들이 드러나면서 벌어지는 내분과 혼란의 상황을 통해 종교라는 믿음의 본질과 인간의 내면세계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이장호 감독은 ▲별들의 고향(1974년)을 시작으로 ▲바람 불어 좋은 날(1980) ▲어둠의 자식들(1981) ▲바보 선언(1983) ▲무릎과 무릎 사이(1984) ▲어우동(1985) ▲외인구단(1986)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1987) 등의 작품 이력이 있다. 또한, 영화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옥관문화훈장(2003)을 비롯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지티상(1988), 제2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특별상(1988)을 수상한 바 있다.

18년만의 복귀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연출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장호 감독은 현재 한국방송예술교육진흥원 부학장으로 재직하면서 영화연출 분야의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 40여 년간 영화감독으로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한예진 영화제작연출학과 학생들에게 전수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이장호 감독은 차기작으로 영화 <96.5>를 준비 중이며, 부산국제영화제 프로젝트 마켓인 APM(Asian Project Market) Kofic Industry Forum 부문에 선정되어 영화제 기간 중인 10월 6일부터 10월 10일까지 부산 센텀시티에서 국내외 투자사 및 제작사들과 활발한 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이장호 감독이 부학장으로 있는 한예진 영화학과 학생들 및 연예매니지먼트학과, 공연제작과 학생들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부산국제영화제 ‘APAN’행사에 현장실습 목적으로 참여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한예진에 따르면, 학생들은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국내외 유명 연기자 및 영화관계자가 모이는 BIFF의 주요 행사인 APAN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