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피아, 朴대통령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 선정
인포피아, 朴대통령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 선정
  • 한은정 기자
  • 승인 2013.10.0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에 이은 두 번째 경제사절단 선정

인포피아(대표이사 배병우)가 박근혜 대통령의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 모집도 9월 베트남 경제사절단의 공개 모집 때와 같은 절차를 밟아 선정 했으며 ▲사업관련성 (인니 교역 및 투자 여부, 구체적 사업계획), ▲순방활용도 (정상외교 계기 투자, 사업수주 등 성과 예상기업), ▲ 사업유망성 (IT․에너지․환경산업, 방산 등 인니 진출 유망기업) 등은 우선 순위로 심사했다.

인포피아는 현재 정부기관과 전략적 MOU를 맺고, 인도네시아를 대상으로 ‘U-헬스 시스템 플랫폼 기반의 원격 마약검사시스템 및 마약환자재활치료센터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20~30대 인구의 약 30%가 천연물(식물) 의해 중독된 마약환자로 국가차원에서 마약환자를 사전 검사 및 예방하고, 의과학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체계 구축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인포피아 배병우 회장은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니즈가 높은 마약환자 재활치료센터는 의료센터 설립과 상당부분 유사하다”며, “기존에 진행 중인 병원수출 사업 비즈니스 모델이 이번 경제사절단에 선정되는데 중요한 레퍼런스가 되었으며, 베트남에 이은 이번 인도네시아 경제사절단 선정은 사업유망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내 최대 경제규모국이자 유일한 G20회원국으로 우리나라의 핵심 우방이고 풍부한 에너지 및 자원을 바탕으로 글로벌 생산기지로 떠오르고 있으며,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인 만큼 소비시장으로도 각광 받고 있는 곳이다.

이번 방문에 동행하는 인포피아 배병우 회장은 오는 11일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인니 정부 및 기업과 경제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주요 인니 정부관계자 및 기업인들과 네트워크의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