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골이식재‘CG DBM100’미국 수출
시지바이오, 골이식재‘CG DBM100’미국 수출
  • 유채열 기자
  • 승인 2013.06.2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자체브랜드로 DBM종주국 미국에 진출

▲ 미국 택사스주 샌안토니오 소재 ATS 본사에서 시지바이오 김수용 부장(좌)과 알라모티슈서비스사 CEO 리 앤드류(우)씨가 수출 계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시지바이오(대표이사 정난영)는 미국의 골 이식재 전문 판매기업인 ‘알라모 티슈서비스(Ala
mo Tissue Service)사와 국내 자체기술로 개발한 100% DBM(골이식재, Demineralized Bone Matrix)제품 ‘CG DBM100’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지바이오측은 국내에서 바이오제품의 단일 수출규모로는 최대이며 5년간 1,000억원 이상의 판매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완제품 수출계약으로, CG DBM100은 지난해 11월 미국 의료기기회사인 에이지스 스파인(Aegis Spine)사와 OEM방식으로 수출계약을 맺은 바 있다.

DBM은 인체 뼈에서 무기질을 제거해 만든 것으로 뼈가 손상된 부분에 이식하여 골 형성을 유도하는 골 이식재다. CG DBM100은 기존 DBM제품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제품으로 기존 DBM에 비해 BMP-2(뼈형성 촉진 단백질)함량이 월등히 높아 뼈 재생 효과가 뛰어나며 수술 후 이식재의 변화 없이 기존의 부피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했다. 또한 DBM 제제의 점성을 수술에 적합한 수준으로 만들어 신생 골형성과 성형성이 우수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는 DBM자체를 극미세화하고 긴 형태의 섬유조직으로 개발한 시지바이오의 특허기술 때문이다. 전세계적으로 이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는 미국 내 두 업체와 시지바이오밖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별도의 합성운반체를 첨가하지 않고 DBM자체를 운반체로 사용하기 때문에 미국의 DBM제품이 의료기기로 등록돼있는데 비해 CGDBM100은 인체조직으로 등록됐다.

시지바이오의 정난영 대표는 “CG DBM100의 기술력은 바이오 선진국 미국에서도 손에 꼽힐 정도의 고난이도 특허기술”이라며 “DBM의 종주국이라 할 수 있는 미국시장에 한국 자체 브랜드 최초로 대규모의 수출을 계약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CG DBM100은 2011년 중소기업청 국산의료기기 비교임상시험을 통해 세계1위 제품 대비 동등 이상의 유효율을 증명, 국내에선 이미 주요 대학병원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에서 사용할 정도로 이미 그 효과와 우수성을 널리 입증 받고 있다.

시지바이오측은 미국에 수출할 CG DBM100의 원재료를 퍼시젼 알로그래프트 솔루션사 (Precision allograft solution)로부터 공급받기로 지난 4월 이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퍼시젼사는 알라모 티슈서비스사 관계사로 기증된 조직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비영리 단체다. 이로써 시지바이오는 미국 수출용 DBM원재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현재 미국 DBM시장은 연간 4,000억원 정도로 단일 국가로는 세계 최대규모이며 알라모 티슈서비스사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의 인체조직에 DBM 라인을 추가, 모든 제품 라인을 갖추게 됐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