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 강력 항의, 행사 철회 촉구
정부,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 강력 항의, 행사 철회 촉구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3.02.22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한 외교 접고 독도를 더 이상 군침 못흘리도록 강한 외교력 방점을 찍어놔야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강행하자 정부는 즉각 성명을 내고 비판에 나섰다.

22일 정부는 행사 철회를 촉구하면서 특히 일본 중앙정부가 시마지리 아이코 내각부 정무관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파견한데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우리 고유의 영토임을 강력히 강조하면서 독도 영유권을 침해하려는 시도에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밝혔다.

외교통상부는 쿠라이 타카시 주한 일본 총괄공사도 초치해 행사 강행과 차관급 인사 파견에 항의했다.

일본이 독도에 대한 야욕을 공공하게 드러내면서 그 어느 때보다 국민들의 독도 관심은 높아졌지만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 행사에 처음으로 차관급 인사까지 파견해 한·일 관계에 강한 경색이 예고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06년부터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8번째로 맞으면서 처음으로 당국자까지 파견힌 것이다.

일본 자민당 정권이 우리 정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차관급인 시마지리 아이코 내각부 정무관을 정부 대표로 행사에 참석시켰다.

이 행사에 호소다 히로유키 자민당 간사장 대행과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아들인 고이즈미 신지로 자민당 청년국장 등 현역 국회의원 19명도 참석해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고 전해지자 우리정부 및 일본내 한국 공관이 있는 지역에서 재일한국인 청년이 차에서 내려 우익들과 충돌 직전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새정부를 꾸려나가야 할 박근혜 당선자는 외적으로 북한 핵문제, 독도문제 내적으로 인사 구성문제 등 난제들이 풀려지지 않고 있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부는 강도 높은 외교력을 발휘해 매년 반복되고 있는 과거사 충돌을 피하지 말고 강력히 대응 하면서양국 시민사회, 전문가들의 교류를 늘려 진실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이해를 넓혀 나가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미온적 태도는 일체 지양하고 지주로서 독도는 한국땅임을 강력히 주장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지적이 강하게 일고 있다.

안재영 영토문화관 독도 관장은 “독도를 지키는데는 영토적 관점뿐 아니라 국제법상 의미도 알아야 합니다.일본이 독도에 대한 야욕을 공공하게 드러내면서 그 어느 때보다 국민들의 독도 관심은 높아졌지만 정작 이날이 무슨 날인지 모르는 국민들이 많다. 독도를 아는 일본국민들이 1%도 안 될 정도로 알지 못하고 있다. 우리 국민들이 국제법상 왜 중요한지 의미를 모른다면 독도 분쟁이 일어났을 때마다 제대로 대처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제3자인 외국인들에게도 이해를 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제는 우리정부가 조용한 외교를 접고 독도에 대해 더 이상 군침 못흘리도록 강한 외교력으로 방점을 찍어놔야 한다는 것이 다수의 여론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