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통령의 외교활동에는 초당적인 협조와 국민적 성원이 필요하다
[열]대통령의 외교활동에는 초당적인 협조와 국민적 성원이 필요하다
  • 정당논평
  • 승인 2004.11.15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미 중인 노무현 대통령이 13일 ‘북핵해법’ 원칙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한 한나라당의 일방적인 비난은 온당한 태도가 아니다.

상식적으로도 외교활동 중인 국가원수에 대한 국민으로서의 기본적인 예의가 아니다.

노 대통령은 20일로 예정된 부시 대통령과의 재선 이후 첫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 북핵문제와 주한미군 문제 등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어느 때보다 중요한 한미 정상간의 만남이다. 대통령 일행의 활동에 한마음으로 성원과 응원을 보내야할 때다.

13일 노 대통령이 북핵 해법과 관련해 미국에서 언급한 ‘대화 이외에는 다른 방도가 없다’는 말은 미국 일각의 대북강압책에 대한 반대입장을 천명한 것이다. 이는 노 대통령이 그동안 수없이 강조해온 북핵문제의 평화적 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일 뿐이다

북핵문제는 평화적 방법으로 6자회담과 대화를 통해 해결한다는 것이 한미간의 확고한 원칙이다.

한나라당이 ‘미국이 어제의 미국이 아니다’ ‘미국 입장보다 북한 입장을 더 강조했다’는 등의 비난은 편협한 자기 시각만으로 대통령의 언급을 폄하하거나 공연히 트집 잡으려는 것처럼 보인다. 이런 태도는 국민을 불안하게 할 뿐이다.

지금은 미국 대선 이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외교만이라도 한나라당의 초당적인 협조가 절실히 요구된다.

2004년 11월 14일
열린우리당 부대변인 이 평 수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