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수능, 66만 8천여명 응시 오늘 예비소집
내일 수능, 66만 8천여명 응시 오늘 예비소집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2.11.07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8일(목요일)로 다가왔다.

올해의 수능에는 66만 8,522명이 응시원서를 내 지난해보다 2만 5,109명이 적었다.

시험은 8일(목요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35분까지 전국 85개 시험지구 1,191개 시험장에서 시행된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

7일(수요일)에는 전국 시험장에서 예비소집이 실시돼 수험표와 유의사항이 전달된다.

시험은
▲ 1교시 언어영역(08:40∼10:00, 80분),
▲ 2교시 수리영역(10:30∼12:10, 100분),
▲ 3교시 외국어영역(13:10∼14:20, 70분),
▲ 4교시 탐구영역(14:50∼16:24, 94분),
▲ 5교시 제2외국어/한문영역(16:55∼17:35, 40분) 순서로 시행된다.

수험표를 분실한 수험생은 응시 원서 사진과 같은 원판으로 인화한 사진 1장과 신분증을 갖고, 수능 당일 시험관리본부에 신고해 재발급 받아야 한다. 오전 8시까지 발급받을 수 있다.

수능일 날씨는 비나 눈 없이 구름만 많고 춥지 않을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7도로 평년 5.8도에 비해 조금 높고, 낮 최고기온은 14도로 평년 14.2도와 비슷하겠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부산 9도, 대구 6도, 광주 8도, 대전 7도, 춘천 3도 등이다.

수능일에는 전국 시 지역과 시험장이 있는 군 지역의 관공서 및 기업체 출근 시간이 오전 9시에서 10시로 늦춰지고, 수도권 전철 및 지하철은 러시아워 운행시간을 현행 오전 7∼9시에서 오전 6∼10시로 2시간 늘리고 총 35회 증회 운행한다.

개인택시는 부제운영을 해제하고, 각 행정기관은 비상수송 차량을 확보해 수험생 이동로에 배치해 운행한다.

시험장 주변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 당일에는 시험장 200m 앞에서부터 차량출입이 통제되므로 수험생은 이 지점부터 차에서 내려 시험장까지 걸어가야 한다.

또 시내버스는 수험생 등교시간대에 집중 배차하고, 시험장행이라는 표지를 붙이고 시험장 안내방송을 한다.

한편, 1교시 언어영역 듣기 평가가 실시되는 오전 8시40분부터 8시53분까지 13분간, 3교시 외국어영역 듣기 평가가 있는 오후 1시10분부터 1시30분까지 20분간을 전후해 소음을 방지하기 위해 항공기 이착륙이 통제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