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하우스푸어’ 57만 가구에 무려 150조
전국 ‘하우스푸어’ 57만 가구에 무려 150조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2.10.30 19: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50대, 자영업자, 수도권에 가장 많아

 
주택담보대출의 원리금 상환이 집값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하우스 푸어(House Poor)'가 전국적으로 57만 가구에 이르고 이들이 갚아야 할 빚은 무려 15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집값이 20% 더 내릴 경우에는 고위험 하우스푸어는 최대 5만 가구가 더 늘어나 그 파장은 더욱 커지게 된다.

30일 금융연구원은 금융위원회와 함께 “가계부채의 미시구조 분석 및 해법”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이 같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결과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의 원리금상환비율(DSR=Debt Service Ratio)이 60%를 넘는 ‘잠재적 위험 가구’는 현재 56만 9천 가구로 이들의 금융권 대출은 149조 5천억인 것으로 집계됐다. DSR은 원리금 상환액을 경상소득으로 나눈 비율로 잠재적 위험 가구는 소득의 60% 이상을 빚을 갚는데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하우스푸어’로 분류될 수 있다.

하우스푸어가 많은 연령대는 40~50대로 35만 2천 가구, 직업별로는 자영업자 26만 1천 가구, 지역별로는 수도권 거주자로 33만 9천 가구로 이들 가운데 부동산, 금융자산을 모두 팔아도 대출금을 갚지 못하거나 부동산 평가액의 40%만 건질 수 있는 ‘고위험 가구’는 최대 10만 1천 가구이며 금액은 47조 5천억 원으로 나타났다.

연구원 측은 집값 하락이나 금리 상승을 가정해 ‘스트레스 테스트’를 해본 결과 집값이 20% 더 내려가면 고위험 가구가 14만 7천 가구로 4만 6천 가구 늘어나고, 대출 금리가 1%p 상승하면 고위험 가구(DSR 40% 이상)는 최대 7천 400가구가 늘어나며, 집값이 20% 하락으로 금융권이 손실을 보게 되는 금액은 16조 6천억 원이라고 밝히면서 은행의 경우는 큰 문제가 없으나 제 2 금융권에서 도산하는 곳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가계부채의 취약점으로 꼽히고 있는 이른바 ‘다중 채무자’는 316만 명으로 이들의 대출금은 279조원이다. 다중채무자란 금융회사 3곳 이상에서 돈을 빌린 사람을 말하며, 다중채무자는 11.5%인 36만 2천 명이 만기 이후 30일이 엄어도 약속한 원리금을 갚지 못한 연체자이다.

다중채무자 중 연간 소득이 1천만~2천만 원인 저소득층의 연체자 비중은 2010년 11.4%에서 2011년에는 15.7%로 증가했고, 2012년 6월 말 현재 17.4%에 이르렀고, 또 소득 1천 만원 이하 다중채무자의 연체 비중도 이 기간 11.4%에서 17.2%로 커져, 갈수록 연체자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연령별로는 보면, 60대 이상 고령층의 가계부채 상황은 과거 주택경기 호황 때 주택담보대출을 많이 받아 집을 산 이들의 소득대비 부채비율(LTI=Loan To Income ratio)은 200%를 넘었다. 이에 따라 “대출구조 측면에서도 50~60대 이상은 만기 때 한꺼번에 갚는 일시상환 방식의 비중이 커 부실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나아가 약 350조원의 빚을 진 것으로 추정되는 자영업자는 연령이 많을수록 DSR, LTI, 연체율 등 가계부채 관련 지표가 모두 나쁘게 나타났다. 특히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 대출 비중이 44%에 달해 자영업의 고비용 구조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동현 2012-11-01 19:03:54
하우스 푸어들이 생각보다 되게 많네요 이사람들이 잘살았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