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중 화물전용 새 두만강대교 건설
중국, 북-중 화물전용 새 두만강대교 건설
  • 외신팀
  • 승인 2012.10.1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중국 의존도 갈수록 심화

 
중국이 북한의 나진항으로 통하는 관문인 훈춘 취안허와 북한 원정리를 연결하는 새로운 두만강 국경 다리를 내년 초에 착공하기로 하고 설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신설될 이 다리는 북-중간 화물 전용 다리로 이용될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방송은 연변신문방의 보도를 인용, 중국이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해 있는 북중 양국을 잇는 신두만강대교 건설을 위한 측량과 설계 작업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새로 신설 예정인 다리는 중국 지린성(길림성) 연변조선족 자치주의 훈춘시 취안허와 북한 원정리를 연결하는 기존의 두만강 대교 인근에 건설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다리가 완성되면 기존의 두만강 다리는 관광과 여객 운송에, 새두만강 대교는 화물 전용 다리로 이용된다.

기존의 두만강 대교는 1937년에 완공된 것으로 중국이 2010년 300만 위안(약 48만 달러)을 들여 부분적으로 보수를 하는 등 여러 차례 개보수를 해온 다리이어서 당초 설계 등의 결함으로 초신 대형 컨테이너 차량이 지나다니기에는 안전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새로운 교량을 신설하는 쪽으로 결정이 났다.

현재 기존의 두만강대교는 하루 평균 3천 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차량은 600대, 그리고 화물 통행량은 600톤에 이른다. 그러나 안전 문제로 중량 40톤 이상 화물차의 다리 통행이 전면 금지된 상태로 과적차량 단속 검문소까지 설치 운영 중에 있다.

보도에 따르면, 새로운 두만강대교의 측량, 설계를 담아한 지린성 감측설계원은 이미 17군데 측량지점에 대한 실측을 토대로 설계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한편, 중국은 이미 원정리에서 나진항을 잇는 54km의 비포장 도로를 확포장 공사를 마무리한 상태다.

이에 앞서 중국 지린성 연변조선족자치주의 룽징시 싼허와 북한 함경북도 회령을 잇는 두만강 국경다리가 전면 보수돼 지난 8월 말 재개통됐으며, 지린성 지안과 북한의 자강도 만포 간 국경다리도 북중 양국이 공동으로 건설키로 합의한 상태이다.

중국은 훈춘 등 북-중 국경지역을 ‘통상 중심구’로 개발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으로 북한의 중국 의존도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