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이석기 의원 체포에 나섰다
시민단체 이석기 의원 체포에 나섰다
  • 고재만 기자
  • 승인 2012.06.19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빈단, 오는 24일 화진포 김일성별장에서 시민단체들과 함께 ‘이석기 의원 체포 조 결성...실제 행동에 나서

종북세력척결국민행동에 나선 시민단체 활빈단이 전 영화배우협회 윤양하 회장과 경찰관출신 경우회 임원 등 각계인사들과 함께 오는 24일 화진포 김일성별장에서 ‘이석기 의원 체포, 北 추방조’를 결성해 실제 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활빈단(단장 홍정식)에 따르면 이들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민들이 형소법 제212조에 의거 북한추종 암세포 반역세력들을 처단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활빈단은 내달 발족할 대한반공청년단 결성에 앞서 6.25전쟁 62주년일을 기해 경기동부연합 핵심인 통합진보당 이석기등 국보법위반등 간첩행위로 국민적 공분을 야기하는 국내외 암약하는 NL계열 주사파들을 제거하기 위해 애국,호국 시민사회단체들과 연대해 시민체포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조직을 정점으로 북한민주화운동추진협의체인 북민추협도 창립해 북한동포 자유해방운동을 국제사회와 연계해 벌이고 국내 암약 종북세력 뿌리뽑기 활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활빈단 홍정식 단장은 국내 외 5만여명의 고정간첩들을 포함 적화세력 소탕에 나서는데 정부와 공안당국의 협조 미진시 국민치안(경찰)청(NGO)을 개청후 ‘북한추종 반역사범 소탕 시민특공대’도 산하에 창설해 ‘종북세력 척결 100일 작전’으로 종북세력 씨말리기 특수계획을 수순에 따라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