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크의 ‘절규’ 회화 사상 최고액 경매 낙찰
뭉크의 ‘절규’ 회화 사상 최고액 경매 낙찰
  • 외신팀
  • 승인 2012.05.0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더비에서 1억 1천992만 달러(1,356억원)에 최고가 기록

세계적인 대규모 경매업체인 ‘소더비(Sotheby’s)‘ 경매에서 노르웨이의 화가인 에드바르드 뭉크(Edvard Munch, 1863~1944)의 대표작품인 “절규(The Scream)”가 회화사상 최대 금액인 1억 1천 992만 달러(약 1천 356억원)에 낙찰됐다.
ⓒ 뉴스타운

소더비는 당초 이 절규 작품이 8천만 달러 이상으로 낙찰 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1억 달러 이상의 고가로 낙찰됐다. ‘절규’는 1895년 그려진 파스텔 그림이다.

지금까지의 최고 기록은 2010 년 5 월 경매 대기업 크리스티에서 낙찰된 피카소의 유화 '누드, 관엽식물과 흉상 "1 억 648 만 달러 이상 (수수료 포함)이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