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박근혜 비대위원장 저렇게 독단적...” 독설
YS, “박근혜 비대위원장 저렇게 독단적...” 독설
  • 보도국
  • 승인 2012.03.08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남 김현철 공천 탈락과 무관해 보이지 않아

김영삼 전 대통령은 8일 “(지금이)비상상황인데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독주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그의 특유의 독설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언론에 보도된 정몽준 전 새누리당(옛 한나라당) 대표의 말에 따르면 그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에 있는 상도동의 김영삼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해 그 같은 말을 들었다는 것이다. 

그 자리에서 김 전 대통령은 “나라가 큰 일이다. 비상상황에서 비대위가 출범을 했고, 이럴수록 당이 정말 지혜를 모아야 하는데 비대위가 독주하고 있다”면서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4.11 총선)가 중요하고 어려운데 박 비대위원장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비상시국이면 더 상의를 해야 하는데 왜 저렇게 독단적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하면서 우려를 표시했다는 것이다. 

YS의 그러한 반은 자신의 차남인 김현철 전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이 경남 거제에 공천을 받지 못한 것과 깊은 관련이 있어 보인다. 김현철씨는 지난 6일 공천 탈락에 반발을 하며 박근혜 비대위원장을 거세게 비난하고 탈당,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