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고구려역사 왜곡에 이어 최근 발해역사까지 왜곡?
중국, 고구려역사 왜곡에 이어 최근 발해역사까지 왜곡?
  • 고재만
  • 승인 2012.01.18 10: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빈단 홍정식 단장, 역사 왜곡 조작 만행 저질렀다며 정부에 중국정부를 향해 강도 높은 대응과 사과 요구

▲ 역사침탈 망발에 반발하는 활빈단 홍정식 단장
ⓒ 뉴스타운 고 재만 기자
시민단체 활빈단(단장 홍정식)은 중국이 고구려역사 왜곡에 이어 최근 발해역사까지 왜곡하는 역사 침탈 망발을 강력 성토했다.

활빈단은 고구려를 계승한 발해가 자주독립 국가임이 역사적으로 역력한데도 중국중앙(CC)TV가 작년12월 다큐멘터리 ‘창바이산(長白山·백두산)’을 통해 “발해는 당나라의 외곽 군사정부이자 지방정권, 발해의 지배계층이 고구려 유민인데도 발해의 건국 주체가 말갈족”이라고 억지 주장하는 역사 왜곡 조작 만행을 저질렀다”며 정부에 중국정부를 향해 강도높은 대응과 사과 받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활빈단은 우리 역사 말살 행위에 대해 중국대사관과 주말 성북동 대사관저 앞에서 강도 높은 反中시위를 통해 벌이기로 했다.

또한 활빈단은 중국이 북한 붕괴될 때를 대비해 北영토를 先점령하고 북녘동포들을 예속화하려는 의도적 도발에 민족수호차원에서 訪中 베이징공항 국제시위, 중국 심장부 천안문 시위 등을 통해 역사침탈 야욕을 분쇄하는 등 강력한 쐐기를 박을 계획이다.

한편 활빈단은 국력신장에도 불구하고 찬란한 문화 유산과 역사를 가진 우수 민족사가 세계사에서 中日에 비해 극히 미약하게 다루져 젊은 세대층과 해외교민들의 자긍심을 손상시킨다며 중국의 동북공정(東北工程)등 우리 역사 침탈 만행을 포기하도록 외교통상부와 역사편찬 기관등 정부와 교육 학술 단체에서 세계 문명 발생사에 우리 역사문화 소개 단행본이 포함되게끔 역사 자리매김 문화홍보활동을 바르게 줄기차게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준희 2012-06-05 00:45:27
중국이 고구려역사를 왜곡하는 이유는 북한의 김정일 정권이 무너진뒤 북한땅을 중국땅으로 인정받기 위해서입니다.북한의 정권이 붕괴되면 그 땅을 먹기위함인데.그럴려면 구실이 필요한거죠. 고구려가 예전에 우리땅이었으니 이땅은 당연히 우리가 먹어야한다라고 또 국제재판에 신고하겠죠.그럼 우리나라의 영토를 빼앗기게 됩니다. 이러지 않기위해서는 세계사람들의 의식에 고구려는 한국의 역사이다라고 뿌리를박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