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배출량 증가폭은 둔화, GDP당 배출량은 다소 증가
총배출량 증가폭은 둔화, GDP당 배출량은 다소 증가
  • 권영팔
  • 승인 2011.11.2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 위원회’는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이하 센터)”가 검증한‘‘09년 국가 온실가스 통계’를 확정·발표했다.

 

‘09년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607.6백만톤 CO2eq로 낮은 경제성장(GDP 0.3% 성장)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약 0.9% 증가하였다.

 

분야별로는 에너지(84.9%)의 배출량이 가장 많고, 산업공정(9.3%), 농업(3.3%), 폐기물(2.5%) 순이며, ‘08년 대비 에너지(1.3%) 분야 등의 배출량은 증가한 반면, 산업공정(-2.7%)과 폐기물(-0.1%)의 배출량은 감소하고, 토지와 임업(4.7%)에서의 흡수량은 증가하였다.

 

온실가스별로는 CO2(89%), CH4(4.6%), SF6(3.1%), N2O(2.1%), HFCs(1.0%), PFCs(0.4%) 순이다.

 

온실가스 총 배출량 및 1인당 배출량은 지속 증가하지만 증가폭은 다소 둔화된 반면, 에너지 사용의 효율성을 나타내는 GDP 대비 배출량은 최근 개선추세를 보이다가 ’09년 다소 악화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09년 말 GDP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한 원인은 낮은 경제성장율과 이상기후(한파 및 열대야 등) 영향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 에너지 산업부문(발전+열생산)은 전년 대비 8.3% 증가
  - 전력사용량은 전년대비 가정부문 2.4%, 상업부문 3.6% 증가
  - 하계 고온 및 열대야(일몰 후 25℃이상 유지) 일수 (‘08) 3일 → (’09) 7일 서울지역 동계 이상 한파(영하 12℃ 이하) 일수 (‘08) 1일 → (’09) 9일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목표관리제와 ‘15년 도입예정인 배출권거래제의 차질없는 시행과 전력요금 현실화 등 에너지 가격 합리화, 에너지 절약의 생활화 등 사회구성원의 생활양식의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국가 온실가스 통계는 기후변화협약(UNFCCC)에 따라 ‘98년부터 매년 5개 부문(에너지, 산업공정, 농업, 폐기물, LULUCF*)에 대해 6개 온실가스(CO2, CH4, N2O, HFCs, PFCs, SF6) 및 4개 간접온실가스(NOx, CO, SO2 등)에 대해서 작성·발표하는 자료로 금년 통계는 국제기준(‘96 IPCC Guideline 등)에 따라 마련된 ‘’09년도 국가 온실가스 통계 산정·보고·검증 지침’(‘11.2)에 따라, UNFCCC 인정 통계 검증원 등 전문가 검증을 거쳐 작성되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