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최대공업단지 침수 우려 대피 명령
태국, 최대공업단지 침수 우려 대피 명령
  • 외신팀
  • 승인 2011.10.1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수 피해로 인한 사망자 수 300명 넘어서

▲ 태국 방콕 북쪽 파툼타니 지역이 홍수로 공단 대피명령 내려져. 파툼타니 지역 주민이 물 속에 갇혀 있다 ⓒ 뉴스타운

태국 정부는 17일 오후(한국시간 오후 2시쯤) 태국 수도 방콕 북쪽의 파툼타니 지방의 나바나콘(Nava Nakorn) 공업단지가 앞으로 침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단지 내의 공장의 즉시 조업 중단, 종업원 및 주변 주민 등에 대한 대피 명령을 발동했다.

 

일본 아사히신문 17일 보도에 따르면, 오전 11시(현지시각) 공업단지 근처를 흐르는 운하의 일부가 물이 유입되기 시작하고 있어 공장 직원, 군 병사들을 동원해 단지 내로 물의 유입을 막기 위해 모래주머니 등으로 제방을 쌓고 있다.

 

이 공업단지는 지난 1971년에 조성된 태국의 가장 오래된 최대 공업단지로 입주 기업은 200개가 넘으며, 이 중 일본 기업이 약 절반 수준인 100여개 기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업단지에 고용된 종업원 수는 10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태국에서는 장기간 비가 내려 홍수가 발생 대부분의 익사자를 포함 현재까지 30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