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 대통령 제안 '그랜드 바겐' 일축
북, 이 대통령 제안 '그랜드 바겐' 일축
  • 김상욱
  • 승인 2009.09.30 17: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보좌진에 대해 ‘멍텅구리’라 맹비난

^^^▲ 자강도 회천 발전소 건설 현장을 둘러보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 AFP^^^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에 제안한 이른바 ‘그랜드 바겐(일괄타결)’을 여지없이 거부하고 나섰다.

30일 오전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서 가진 ‘G20정상회의 특별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비핵화를 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가 비핵화를 주도할 수 있겠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도 ’그랜드 바겐‘이라는 용어에 대해 거부 반응이 없을 것”이라고 담한데 이어 북한이 그랜드 바겐을 거부해 앞으로 주목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이 대통령의 ‘그랜드 바겐‘에 대해 ’비핵.개방 3000‘을 그대로 답습한 것이라면서 “미국의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의 철회가 없이 우리의 핵 포기에 대해 운운하는 것은 허황한 꿈’이라며 그랜드 바겐을 일축했다.

중앙통신은 “핵 문제 해결에 백해무익한 제안”이라는 제목으로 그랜드 바겐을 일축하고는 “남조선 고위당국자가 최근 미국을 행각하면서 핵 문제와 관련한 이른바 ‘일괄타결안’이라는 것을 내놓았다”고 말하고 “조선반도 핵문제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의 산물로서 철두철미 조미(북미)사이에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한국을 완전히 배제했다.

통신은 이어 이명박 대통령의 일괄타결 제안에 대해 “(일괄타결안은) 조미 사이의 핵 문제 해결에 끼어들어 방해하려는 목적이 분명하다”고 꼬집고는 “우리가 그 누구와 관계정상화를 하고 경제적 지원이나 받으려고 그따위 얼빠진 제안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야말로 오산”이라고 주장하고 “핵 문제는 전 조선반도와 세계의 비핵화가 실현될 때에라야 진정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중앙통신은 “조선반도 핵문제가 조미사이에 해결돼야 할 문제라는 것을 모를 리 없는데 이런 제안을 하는 것은 그 자신도 문제지만 그를 세상망신만 시키는 대통령 보좌팀의 수준이 더욱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통신의 발표문은 이명박 대통령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고 이번에 청와대 보좌진까지 싸잡아 비난을 한 것이 특징이다.

통신은 대통령 보좌팀에 대해 한 번 더 강한 비난을 했다. 중앙통신은 보좌팀에 대해 “앉을 자리 설 자리도 모르는 멍텅구리‘라 맹비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허 2009-09-30 18:42:46
제안만 하면 빠꾸(?) 당하는 구만

짝짝 2009-10-01 18:57:47
뻥~월드 챔피언 mB를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