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 소가 웃었다
개나 소가 웃었다
  • 배이제
  • 승인 2009.01.22 21: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냥 간다"가 압도적

김대중 전 대통령은 동교동 사저에서 정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가진 신년하례회에서 “불법만 내세워 사람을 잡아가는 것은 민주주의라 할 수 없다”고 용산 참사 사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전 대통령은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이 그렇게 당하니 참 가슴이 아프다”고 말한 뒤 한동안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게 가난하고 서러운 사람들을 위한 것이지, 잘 사는 사람들을 위한 정치가 뭐가 필요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장관을 불러서 따질 수도 있고 불신임안도 할 수 있으니 민주당이 잘 싸워달라”고 당부했다.

마침 동교동 저택 앞을 지나가던 소나 개, 돼지 등이 이 말을 듣고 웃음을 터트렸다고......

“나 참! 알다가도 모르겠네. 왜 울어야 하는데?
공천거래,
민족거래,
통일거래,
햇볕거래,

이런 장사, 저런 장사로 번 돈,

이런 불행한 일에나 좀 푸실 일이지 울긴 왜 울어.

쌓아 둔 지하금고 빳빳 현찰 손톱만치만 내주어도
수만의 서럽고 배고픈 국민이 하하하 행복해 할 건데“

“저 양반 생전에 좋은 일 한 번이라도 하고 가는 걸까?”

내기를 하기도 했는데

"그냥 간다"가 압도적이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09-01-23 13:26:58
이게 기사에요?

희망 2009-09-21 22:44:19
김대중 전 대통령이 현직 시절에 엄청나게 착취했나요
저는 평범한주부이고 직장인 인데요 더러 해외 숨겨논 돈이 많다고 욕을 하던데 얼마나 어디에 숨겨놨는지 그건 왜 안찿아내죠 이해가 안가네요 위의유머도 도둑질을 많이 한거 비양거린거 같은데... 나만 몰란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