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 쪼다와 모텔 쪼다
고구려 쪼다와 모텔 쪼다
  • 배이제
  • 승인 2008.11.11 09: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댁들은 건재 하시지요?

^^^▲ 장수왕릉(장군총)
ⓒ 뉴스타운 ^^^
조금 어리석고 모자라 제구실을 못하는 사람을 우리는 속된 말로 ‘쪼다’라 한다.

다시 말해서 다 차려놓은 밥상도 챙겨 먹지 못하는 덜 떨어진 빙충이, 요새말로 어리 버리한 사람을 일컫는다.

그러나 이 말의 어원을 알고 보면 의외일 것이다.

쪼다는 결코 어리석지도, 덜 떨어지지도, 제구실을 하지 못하지도 않았다. 그는 장수왕의 아들로서, 실권자였다.

다만 효자이거나 스스로를 낮출 줄 아는 군자였다. 서로 잘났다고 목소리가 크고 강한 요즘 같은 세상에는 쪼다가 더욱 필요한 것이다. 보다 많은 쪼다의 출현이 기다려진다. 이참에 쪼다의 어원을 살펴본다.

고구려의 왕 중 장수왕을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대외적인 정복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한 광개토대왕의 장남이다.

그는 부왕의 정복사업을 계승하여 고구려를 부국강병의 국가로 만들었다. 적극적인 남하정책을 추진하기 위하여 국내성에서 평양으로 천도하였다. 재위 63년이던 475년에는 친히 군대를 이끌고 백제를 공격하여 백제의 수도 한성을 함락하고 개로왕을 사로잡아 목 베었다.

백제가 남쪽인 웅진으로 천도하고도 두려움에 떨게 하였고, 재위 68년이던 480년에는 말갈의 군대와 함께 신라의 북부를 공략하여 고명성 등 7성을 함락하였다. 북서쪽으로는 랴오허강 동쪽 만주벌판의 태반을 차지하고, 남쪽으로는 그 경계가 남양만에서 동쪽의 죽령에 이르는 한국 역사상 최대의 제국을 건설한 것이다. 고구려의 극성기를 이룬 것이다.

바로 그 장수왕의 아들이 조다(助多)이다.

부왕이신 장수왕 때 고추대가 벼슬로 있다가 일찍 죽어 아들 나운(羅雲)이 장수왕의 뒤를 이어 문자(文咨)왕이 되었다고 역사는 기술하고 있다.

조다 왕이 일찍 죽었다고 하지만, 장수왕은 19세에 즉위하여 재위 79년이던 98세에 죽었다. 당시로서는 이례적으로 오래 살았기에 후세에서 장수(長壽)왕이라 부르게 되신 분이다.

조다 왕자가 장수왕 20세경에 태어났다고 본다면 장수왕이 죽고 그 손자이자 조다 왕자의 장남인 나운 왕자가 문자왕으로 등극하던 491년에는 이미 78세이다. 당시의 평균수명으로 보아 조다 왕자도 결코 단명하지는 않았음을 쉽게 알 수가 있는 것이다.

더구나 조다 왕자는 고추대가의 벼슬을 하였을 뿐인데도 아버지인 장수왕을 보필한 공을 인정받아 후세에 ‘조다왕(助多王)’으로 불린 분이다.

조다(助多)란 말 그대로 ‘많이 도왔다’는 뜻이다. ‘보좌를 오래 했다’는 의미이다.

장수왕은 재위 63년이던 475년 친히 군대를 이끌고 백제를 침공하였다고는 하지만 그 때 이미 82세의 노인이다.

당시의 사람의 평균수명에 비추어 볼 때 조다 왕자가 부왕을 대신하여 고구려를 실질적으로 통치하고 전쟁을 수행하였을 것이 미루어 짐작된다. 아버지인 왕을 오래 보필하고도 왕이 되지 못하고 아들에게 왕권을 넘겨준 왕이라 하여 후세사람들은 그의 이름을 비꼬듯 강하게 발음하여 ‘쪼다’라 비하하고 있는 것이다.

당시의 평균수명에 비추어 장수왕이 서거하기 전 이미 죽어서, 아니면 생존하였더라도 이미 78세나 된 노인이라서 아들인 나운 에게 왕권을 넘겨 준 것인지는 알 수가 없다. 그리고 중요하지도 않다고 본다. 여기서 지적하고자 하는 점은 달리 있기 때문이다.

조다 왕자는 그가 실질적으로는 고구려를 통치하면서도 죽을 때까지 늙으신 아버지의 왕권을 넘보지 않고 아버지의 왕권강화를 위하여 살다간 군자였을 것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싶은 것이다.

우리는 흔히 공포의 대상이 되었던 동물이나 질병, 사람의 이름을 곧잘 욕설로 삼아온 전력이 있다.

사람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호랑이, 이리, 여우, 늑대가 그렇고, 염병(장티프스), 지랄병(전간병), 문둥병(나병)이 그러하다.

'만만한 게 조조 군사’라는 말도 실은 조조의 군이 강하고 공포의 대상이었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바로 조다 왕자도 국정의 실권을 쥐고 국법을 엄히 다스리고 백제나 신라의 침공으로 인하여 공포의 대상이 된 것이 엉뚱하게 비아냥 받게 되었다고 보인다.

백성들의 공포의 대상은 장수왕이 아니라 바로 조다 왕자였을 것이다.

그렇게 실권을 쥐고 있고, 외국에 대하여 공포의 대상이 될 정도로 군권도 쥐고 있으면서도 조다 왕자는 왕권을 탐하지 않고 부왕을 돕다가 일생을 마친 것이다.

‘역사 거꾸로 보기’인지는 몰라도, 후세사람들이 붙여준 조다(助多)라는 그의 이름에서 그렇게 추론되는 것이다.

그러면 2000년대의 쪼다는?

우리 일행 넷은 강구근처 오션 뷰에서 공치고 오는 길이다.

아직 현직인 모 교수 친구가 의기양양 최근의 연애담에 열을 올렸다. 자기 동네 탁구장은 4,50대 아주마시가 주를 이루는데 일주일에 두어 저녁 들리곤 한댄다.

출입한 지 1년 남짓인데 호남형 얼굴에 체육과 교수의 탄탄한 하체 득을 보아선지 어쩐지 이래저래 매너짱, 인기짱이 되었고 개중에 반반하고 끼 많은 40대 아줌씨와는 새끼손가락을 걸었다나 어쨌다나. 셋은 침 꼴딱거리며 물어댄다.
 
" 그래서? 그래서 어떻게 됐는데? 뽀뽀했다 말이 가? 먹었다 말이 가?... "
 
궁금이 극에 달할 즈음에 슬슬 털어놓기를 30분.
 
" 낮에는 팔공산으로, 해인사로 데리고 다니면서 맛있는 것도 사주고 밤이면 구이 집으로 양주 집으로, 노래방 가서 러브 샷에 불루스도 췄고... 나중에는 돈도 아쉽다고 해서 그럭저럭 몇 백을  쥐어주기도 하다 보니 생업자금으로 몇 천만원 빌려주게 됐고... 그러다가 모텔 침대까지 들락거렸지..... " 주절주절.
 
" 어이 Y 교수! 고마하고 우째 됐는데? 끼우기는 했는 기가? 안했는 기가? " 셋은 답답했다.
 
" 으으.. 다 해봤다. 빨고 핥고 문대고 쥐어짜고... 근데 넣지는 못했다 "
 
" 아니 그거는 와? " 
 
" 너무 사랑스러우니까 그거는 생각이 안 나더라고 " 꽤나 잰틀했다.
 
"어이 니 쪼다 아이가? 어이구 이 빙신 쪼다야! " 나머지 셋은 입을 모아 쪼아댔다.
 
한참을 코너에 몰리던 친구Y가 버럭 내지른 한마디가 아직 귀에 선하다.
 
" 야 임마야! 너 거들은 성교가 된다 말이 가? 빳빳이 서야 구멍에 들이대지 해삼가지고는 쪽만 팔릴게 뻔할 뻔짜 아이가? " 전혀 본의 아니게 공자. 영국신사 행세 한 꼴이란 얘기다.

이 얘기를 끝낸 지금 의심이 간지 오래된 내 거시기를 만지며 엄연한 개인차는 있겠지만 환갑진갑 훨 지난 친구에게 물어 본다.

" 너희들은 아직 쓸 만 하제? "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텔 2009-01-09 23:51:54
이런분들이 바로 모텔업이나 술집 사장님덜 아닝감. 돈많고 허세좋건만 너무 많이 써먹어서 능력은 안되고 양기오른 닳아빠진 입으로 할소리 못할소리 주절주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