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유영재, 삼각관계는 이제 끝
‘경찰수업’ 유영재, 삼각관계는 이제 끝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9.1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수업’ 유영재가 단판승으로 사랑을 지켜냈다.

사진제공=KBS2
사진제공=KBS2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연출 유관모/극본 민정/제작 로고스 필름) 12회에서는 유영재(조준욱 역)과 이달(노범태 역)의 사랑의 빅매치가 그려졌다. 유영재는 호기롭게 승리하며 변서윤(이언주 역)을 마음에 품을 수 있는 유일한 남자가 되었다.

유영재과 이달은 변서윤에게 반찬을 양보하며 유치한 방식으로 관심의 표현을 이어갔다. 그동안 오묘한 삼각관계를 이루던 유영재와 이달은 “답답하다”는 변서윤의 한 마디에 결전의 태세를 갖췄다. 유영재는 “사내답게”라며 긴장감 넘치는 빅매치를 예고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정한 빅매치는 가위바위보 단판승이었다. 게임에서 승리한 유영재는 벌써 변서윤과 연인이라도 된 듯 기뻐하며 진영(강선호 역)과 정수정(오강희 역)에 자랑했다. “선배랑 사귀기로 한 거야?”라는 진영에게 유영재는 “아니, 근데 내가 말만 하면 바로니까”라고 자신감 넘치게 대답했다.

이날 유영재는 이달과 함께 ‘덤앤더머’ 같은 상황을 연출하며 큰 웃음을 모았다. 유영재는 라이벌을 퇴치하고 단독 찬스를 얻게 돼 변서윤과 앞으로의 러브라인에 대한 많은 기대를 모았다.

한편, KBS2 ‘경찰수업’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