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자 김준화 ‘버릇없는 챔피언’, 챔피언 이지훈 ’적반하장도 유분수’
도전자 김준화 ‘버릇없는 챔피언’, 챔피언 이지훈 ’적반하장도 유분수’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1.0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1일 전북 익산 칸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MAXFC 21 계체량 행사가 진행 됬다. 총 16명의 선수들이 계체량행사에 참여해 모두 통과 했다.

이날 계체량 행사에서 메인 경기인 웰터급 타이틀전 선수들의 자존심 싸운 이 있었다.

웰터급 도전자인 김준화는 “대회전에 팔굽을 넣은 풀 룰 경기를 제안했지만 거부당했다.

이지훈VS김준화

그런데 이지훈은 나에게 되려 올인 매치를 요구했다. 이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또한 김준화는 그러한 행동은 버릇이 없는 것이라며 일갈했다.

챔피언 이지훈은 마이크를 들려 어이가 없다는 듯 마이크웍을 시작했다. 그는” 나에게 버릇없다고 했는데, 버릇없는 건 네가 아닌가!?”라며 “나는 당신이 내게 자체가 바 없는 행동이다” “얼마 전에 멋있게 KO당하겠다고 말한 것 같은데 링에서 지켜보겠다”라며 되받아 쳤다.

황호명VS정성직

그것을 들은 김준호는 마이크를 빼앗아 말을 이여 갔다. 그는”경기를 주관하는 것은 MAXFC 지 내가 아니다. 그건 말이 안 된다. 다시 한번 말한다 팔꿈치 넣은 풀 룰로 대결하자! 그럼 나도 당신의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MAX FC 관계자는 “김준화의 풀 룰 제안은 경기당일 합의 후 결정해 발표하겠다. 그리고 올인 매치 또한 두 진영의 합의가 있어야 되는 사항이므로 조율후 함께 발표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칸스포츠 MAXFC21'은  11월 1일 칸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MAXFC 유튜브 채널에서 실황 중계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