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배윤경, 박보검 오해 풀렸다 '사이다 응징'
'청춘기록' 배윤경, 박보검 오해 풀렸다 '사이다 응징'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춘기록' 배윤경이 그동안 박보검을 오해했던 사실을 알게 됐다.

2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15회에서는 김수만 기자(배윤경)가 그동안 사혜준(박보검)을 오해했던 것을 알게 되며, 잘못된 정보로 갈등을 유발한 이태수(이창훈)를 응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명예훼손으로 사혜준 측에게 고소당한 김수만 기자는 사혜준의 전 연인 정지아(설인아)를 찾아가 조언을 구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이 그동안 사실 관계를 잘못 알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이태수를 찾아간 김수만 기자는 영화 베테랑의 대사를 인용하며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며 기자를 우습게 안것에 대한 응징을 예고하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이태수의 계략에 놀아났던 그녀가 사이다 행보를 예고하며 마지막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배윤경이 출연하는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은 오늘 오후 9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