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세컨드’ 이재선 감독 ‘스턴건’ 김동현 관장, 제자 대결 후끈
‘컴퓨터 세컨드’ 이재선 감독 ‘스턴건’ 김동현 관장, 제자 대결 후끈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C 003 D-1] ‘컴퓨터 세컨드’ 이재선 감독과 ‘스턴건’ 김동현 관장의 제자 대결 후끈
[ARC 003 D-1] ‘컴퓨터 세컨드’ 이재선 감독과 ‘스턴건’ 김동현 관장의 제자 대결 후끈

명장들의 제자들이 맞붙는 경기는 어떨까.

ROAD FC (로드FC)와 아프리카TV는 17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ARC 003 대회를 개최한다. 이 대회에서 ‘컴퓨터 세컨드’로 불리는 이재선 감독의 제자 박찬수(24, 싸비MMA)와 ‘스턴건’ 김동현 관장의 제자 박시원(18, 팀 스턴건)이 맞붙는다.

두 파이터의 대결은 신경전이 치열하다. 박시원이 김태성과의 대결을 원하며 자신은 안중에도 없다는 듯 도발하자 “나한테는 딱 좋은 스타일의 선수다. 그 친구 입장에서는 쉽지 않을 거다. (김)태성이 형이랑도 경기하고 싶다고 했는데 내 선에서 정리하도록 하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두 파이터의 대결은 지도자 대결도 관심을 모은다. 박찬수는 이재선 감독, 박시원은 김동현 관장에게 배웠다. 두 지도자는 우리나라 종합격투기 역사에 손꼽히는 인물이다.

박시원은 “확실히 김동현 관장님의 레벨이 세계에서 탑까지 가셨기 때문에 레벨이 높은 관장님께 배우니까 실력도 계속 늘고 있고, 시합에서도 많이 도움 되고, 증명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박시원은 팀 스턴건에서 운동한지 1년 가량 밖에 되지 않았지만, 프로 무대에서 4연승을 기록,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도 김동현 관장이 직접 타격과 그라운드 기술을 전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찬수도 이재선 감독에게 배우며 차근차근 성장하고 있다. 경기를 치를수록 안정적인 경기운영이 돋보인다.

이에 대해 박찬수는 “이재선 감독님과 어떻게 경기를 할지에 얘기도 많이 한다. 본능에 의해 싸우는 게 많았는데 감독님께 배우면서 절제도 많이 하고 경기운영 능력이 많이 늘었다”며 “김동현 선수 제자라고 하는데 케이지에 올라오는 건 박시원 선수다”라며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종합격투기는 선수의 대결은 물론, 지도자들의 작전 또한 승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과연 박찬수와 박시원의 대결은 어떤 결과를 맞이할까. 17일 오후 7시 30분 이들이 출전하는 ARC 003이 시작된다.

한편 ROAD FC가 주최 주관하는 모든 대회는 WFSO (세계격투스포츠협회, 회장 정문홍)에 등록된 체육관 및 선수만 출전할 수 있다. WFSO는 성폭력, 성범죄 전과가 없는 검증된 체육관과 선수만 등록이 가능하며 협회 가입 문의는 (WFSO 이국희 사원, 대표 번호: 1566-7728)으로 하면 된다. 또한 법무법인 승전 (대표 변호사 최영기, 02-6297-0008)에서 성폭력 범죄나 기타 피해를 입은 사람의 제보를 받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