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기아 수준 세계 12번째로 열악”
“북한 기아 수준 세계 12번째로 열악”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세 이하 19%가 발육 부진...주민 절반 영양부족

북한의 기아 수준이 전 세계에서 12번째로 열악한 상태로 조사됐다. 또 인구 절반이 영양부족에 시달리고 있고, 어린이 19%는 발육부진으로 나타났다고 VOA가 13일 전했다.

아일랜드의 ‘컨선 월드와이드’와 독일의 ‘세계기아원조’는 12일 공동으로 발표한 ‘2020년 세계기아지수’ 보고서에서 북한의 기아지수가 27.5점의 ‘심각’한 단계라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최악의 기아 수준 100점을 기준으로 50점 이상을 ‘극도로 위험’, 35∼49.9점은 ‘위험’, 20∼34.9점은 ‘심각’, 10∼19.9점은 ‘보통’, 10점 미만은 ‘낮음’ 등 5단계로 분류하고 있다.

지난 2000년 39.5점으로 ‘위험’ 수준이었던 북한의 기아지수는 2006년 33.1점, 2012년 28.2점 등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다.

보고서는 전체 인구 중 영양부족 비율과 5살 미만 영유아의 저체중과 발육부진 비율, 사망률을 종합해 기아지수를 산출했다.

북한은 주민 2명 중 1명이 영양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서 2019년 사이 북한 전체 인구 중 영양부족 인구는 47.6%로, 아이티(48.2%)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또 5세 이하 어린이 가운데 나이에 비해 키가 작은 발육부진 비율은 5명 중 1명 꼴인 19.1%로 나타났다.

반면 저체중 아동비율은 2.5%, 영유아 사망률은 1.8%로 비교적 낮았다.

한편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약 6억9천만 명이 영양부족에 시달리고 있고, 1억4천400만 명의 어린이가 발육부진, 4천700만 명의 어린이가 저체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과 남아시아 지역이 기아와 영양부족 수준이 가장 높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과 그에 따른 경기침체, 동아프리카 메뚜기 출현 등이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의 식량과 영양 불안정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