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본인이 성추행 당했어도 그랬을까?" 누리꾼들 분노
박지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본인이 성추행 당했어도 그랬을까?" 누리꾼들 분노
  • 심진주 기자
  • 승인 2020.07.1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박지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이 화제다.

지난 14일 '청정구역 팟캐스트' 진행을 이어가던 박지희 아나운서가 故 박원순 시장 고소인을 저격해 도마 위에 올랐다.

그녀는 이날 방송서 "4년 동안 참았으면서 이제 와 신고한 이유를 모르겠다"라며 성추행을 주장, 고소를 진행한 전 비서에 대해 의문을 품었다.

누리꾼들은 가해자, 피해자의 사실성보다 공인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한쪽으로 치우쳐진 발언을 한 것에 대한 실망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재 박지희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 등 개인적인 해명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

누리꾼들은 "본인이 성추행 당했어도 그렇게 말했을까?", "공인이라는 사람의 발언이 너무 충격적이다" 등 비난을 퍼붓고 있다.

한편 故 박원순 시장 전 비서는 그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고, 그는 지난 9일 실종 뒤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