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훈련 전면 재개해야”
“한미 연합훈련 전면 재개해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1.2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 “훼손된 준비태세 복구 시급”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20일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전면 재개를 촉구했다. 벨 전 사령관은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연합훈련 축소로 훼손된 준비태세를 회복하고 강화하기 위해 연합사령부 지휘부와 육해공군이 모두 참가하는 높은 수위의 훈련이 즉각 실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벨 전 사령관은 “북한의 목표는 언제나 한미 동맹을 갈라놓고 두 나라가 갈등을 겪게 만드는 것이고 또 한미 연합훈련 실시를 막아 두 나라의 준비태세를 떨어뜨리고 북한의 도발이나 공격에 취약하도록 만들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한미 연합훈련을 재개해야 할 때가 분명하다”며 “북한을 억지하고, 억지가 실패했을 때 격퇴하 위해선 그런 훈련을 재개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벨 전 사령관은 “연합훈련을 하지 않은 채 준비태세를 갖출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이런 상황은 이미 충분히 오래 지속됐고 그동안 준비태세가 어느 정도 떨어진 것은 확실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북한은 현재 장거리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고, 이는 연합훈련을 유예한데 따른 긍정적 결과라고 볼 수도 있다”며 “하지만 어느 시점에 연합훈련을 실시하지 않고는 준비태세를 절대 보장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벨 전 사령관은 이란 솔레이마니 표적 공습처럼 핵 위협이 극대화될 경우 북한 지도부에도 적용 가능한지 여부에 대해 “전쟁 수행 시 겨냥하는 핵심 표적은 적국의 지휘통제부이며, 따라서 전쟁에서 지휘통제기구는 적법한 군사 공격 목표가 된다”고 답했다.

이어 “이는 어떤 군사작전에서도 마찬가지이고 전쟁 수행 시 아무 문제가 없다”며 “따라서 전면전 발발 시 북한군 지휘통제 역량은 미국과 한국의 적법한 공격 목표”라고 강조했다.

벨 전 사령관은 “한미 동맹군은 매우 치명적이고 뛰어난 역량을 갖고 있다”며 “한미 동맹은 오늘 밤 싸울 준비가 돼 있고 오늘 밤 싸울 것이며 북한군을 무력화시킬 엄청난 전력을 갖추고 있고 누구든 이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전략적 오판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