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없는 청와대 대변인 발언, 일방적 국민여론 무시
반성없는 청와대 대변인 발언, 일방적 국민여론 무시
  • 이미애 기자
  • 승인 2019.10.1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사태에 따른 대통령 지지율 일희일비 하지않아” 반성없는 청와대 개탄스럽다.

18일 오전, KBS라디오에 출연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조국사태에 따른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에 대해,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않는다”고 발언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고 대변인의 발언은 국민의 여론을, 청와대는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는 뜻으로 해석되면서 국민을 무시하는 후안무치(厚顔無恥)하다는 반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함으로서 조국사태를 끌어올렸고 청년을 비롯해 온국민을 분노하게 만들어 놓고는, 국민에게 죄송하다는 반성의 말보다 지지율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다는 건 염치없는 망언이라고 들 끌어 올랐다.

또, 고 대변인은 “최근 대통령이 청와대 사무실마다 ‘춘풍추상(春風秋霜)’이라는 글귀를 걸어주었다며, 그 의미처럼 현재의 지지율과 관련해 크게 염두에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당 청년 대변인은 춘풍추상은 ‘남에게는 너그러이 하되, 자신에게는 엄격하라’는 성어라고 강조하며 “그 뜻대로라면 국민의 여론의 받아들여 반성하고, 자신들의 실책을 자책해야 마땅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국사태로 나라를 분열시킨 자책과 반성은커녕, 국민의 여론이 가장 잘 반영된 지지율을 크게 염두에 두지 않는다고 하는 청와대 대변인의 발언이 매우 개탄스럽다‘면서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라며 “권력의 주체인 국민의 여론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는 고 대변인, 진심으로 반성하시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