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의혹 ‘첩첩산중’
조국 후보자 의혹 ‘첩첩산중’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1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전력이 문제 아니라 ‘위선’이 문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하기가 무섭게 조 후보자에 대한 추가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조 후보자 부인이 조 후보자가 장관으로 내정되던 당일 부랴부랴 이상한 임대차 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이 빌라의 소유주는 조 후보자의 동생의 전처인 조 모씨인데 조 후보자의 부인이 소유자인 조 모씨에게 빌려주는 희한한 계약을 한 것이다.

조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실수로 임대인과 임차인이 뒤바뀌어 작성됐다고 한다.

바른미래당은 15일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일반 상식으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조 후보자의 말이 맞다고 해도 조 후보자의 부인이 장관 내정 당일 부랴부랴 임대차 계약을 맺은 이유가 석연찮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혹은 결국 이 집의 실제 소유자가 누구인지로 모아진다”라며 “결국 위장매매를 덮기 위해 급하게 계약서가 필요했고 허위계약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임대인과 임차인마저 뒤바뀌는 등 황당한 일까지 빚어졌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더욱이 이 집과 관련 큰 딸의 ‘위장전입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무려 74억5천500만원에 달하는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약정액이 전 재산보다 많다는 점도 도대체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려 했는지 의혹을 낳고 있다”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후보자는 과거의 전력이 문제가 아니라 ‘위선’이 문제”라며 “진실을 말하기가 그렇게 어려운가. 국민들 앞에 용기 있게 서는 게 그렇게 자신이 없는가”라고 물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