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고발' 유도선수 출신 신유용, "알리지 말라" 협박 당했다
'성폭행 고발' 유도선수 출신 신유용, "알리지 말라" 협박 당했다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9.01.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사진: JTBC)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고교 재학 시절 은사 A씨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에 시달려온 신유용 씨가 폭로를 감행했다.

앞서 신유용 씨는 지난해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계정을 통해 고교 은사 이자 유도 코치였던 A씨의 성폭력 사실을 폭로, 이어 14일 한겨레를 통해 해당 사건이 공론화돼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A코치는 신 씨가 고교 1학년이던 당시, 자신의 숙소로 피해자를 호출해 성폭행을 저지르며 "이 일을 알리지 말라"라고 협박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A코치는 신 씨의 외박을 이용해 숙박업소에서 성폭력을 저질렀고 신 씨가 반항하자 "숙박업소에서 이럴 줄 몰랐냐"라며 화를 냈고 이후 경기력 난조 증세를 보이는 신 씨에게 수차례 회임 여부를 확인시키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신 씨는 해당 사건의 충격으로 운동을 그만 두게 됐고 이후 해당 사건을 공론화 시키려고 시도하자 A씨는 "신 씨와 나는 실제 교제를 하던 관계였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져 많은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에 경찰은 신 씨의 진술과 병원 진료 내역, 증인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A코치의 성폭력 혐의에 대해 철저히 수사를 거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