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늘의 이슈스포츠
'실격' 최민정, 눈물과 함께 아쉬움 전해 "판정의 여지 남기지 않고 우승할 것"최민정 실격
백정재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4  01:03:46
   
▲ 최민정 실격 (사진: SBS) ⓒ뉴스타운

[뉴스타운=백정재 기자] 쇼트트랙 선수 최민정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최민정은 13일 열린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실격 처리 당해 국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최민정은 2위로 마지막 코너를 도는 순간 앞 선수와 부딪쳤고 사진 판독 결과 심판들은 임페딩으로 판단해 그녀를 실격 처리했다.

또 최민정은 경기 후 눈물을 흘리며 믹스트존에 등장해 "성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국민들은 최민정에게 응원과 위로의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다.

실격 처리를 당해 국민들에게 위로를 받는 최민정은 앞서 열린 쇼트트랙 월드컵에서도 실격 처리를 당해 메달을 놓친 바 있다.

당시 최민정은 3,000m 계주에서 실격했고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메달을 못 땄는데 모두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무래도 다른 선수들에 비해 경험이 많이 부족하다 보니 경기 운영에 있어서 부족하다. 아무래도 부담감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민정은 "선수들끼리 속상했는데 경기 내용으로 봤을 때는 굉장히 좋았다. 앞으로 작은 실수나 그런 판정의 여지를 남기지 않고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백정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