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러브 사건' 오재원, 승리 향한 열정? 부러진 배트 들고 1루로 뛰기도…
'글러브 사건' 오재원, 승리 향한 열정? 부러진 배트 들고 1루로 뛰기도…
  • 최진욱 기자
  • 승인 2017.10.26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재원

▲ 오재원 (사진: SPOTV NEWS) ⓒ뉴스타운

두산 베어스 오재원이 승리를 향한 집념이 지나쳐 구설수에 올랐다.

기아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가 지난 25일 광주에서 열린 2017 한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격돌했다.

이 가운데 두산의 오재원이 8회말 수비 상황에서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뒤늦게 논란을 빚고 있다.

타석에 들어선 최형우의 타구가 오재원 앞으로 굴러왔으나 공이 갑자기 크게 튀어오르며 오재원의 키를 훌쩍 넘어가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오재원은 경기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라운드에 자신의 글러브를 내팽개치며 아쉬운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러한 그의 행동에 대해 '승부욕의 표출'이라며 팬들의 격려가 이어지고 있으나 일각에서는 '프로선수 답지 못한 행동'이라는 의견이 나오며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사건에 앞서 오재원이 과거 승부에 대한 집착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사실이 누리꾼들 사이에 회자되고 있다.

당시 오재원은 땅볼 타구를 만들어낸 이후에 부러진 배트를 손에 든 상태로 1루를 향해 전력질주하는 모습을 보였다.

부러진 배트를 들고 뛰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1루 수비를 하던 상대 선수를 찌르는 듯한 동작이 취해지기도 해 팬들의 빈축을 산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