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보건소, 코로나19 델타변이바이러스 대비 비상대응 체제 돌입
충주시보건소, 코로나19 델타변이바이러스 대비 비상대응 체제 돌입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1.08.03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진단결과서, 검진 등 제증명 업무, 보건증 발급, 양·한방진료업무, 물리치료, 재활업무 등 민원업무 잠정 중단
충주시보건소
충주시보건소

충주시보건소가 코로나 확산저지를 위해 민원업무를 멈추고 비상대응 체제에 돌입한다.

보건소는 4일부터 건강진단결과서(보건증 포함), 검진 등 제증명 업무, 보건증 발급, 양·한방진료업무, 물리치료, 재활업무 등 민원업무를 잠정 중단한다.

또한, 읍면지역의 보건지소와 보건진료소도 운영을 잠정 중단하고 코로나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한다. 단, 코로나 백신접종 업무와 신생아 결핵예방(BCG)는 중단 없이 실시된다.

이번 조치는 최근 10일간 103명의 확진자 발생과 함께 전파속도가 몇 배 빠른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 델타변이바이러스의 출현에 따라, 역학조사 및 선별진료소 확대 운영 등 방역체계에 전력을 투입하기 위한 결정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다수의 확진자가 매일 발생함에 따라 역학조사와 선별진료 등에 인력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번 확산세가 꺾일 때까지 역학조사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아래 민원업무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 여러분께서는 불편하시더라도 일반진료와 간단한 검진 등은 가까운 의료기관을 이용해 주시고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