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강제북송 정의용 장관 고발”
“탈북민 강제북송 정의용 장관 고발”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6.10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민단체들 “북한의 살인행위 방조 행위”
지난 2019년 11월 12일 서울 정부청사 청사 앞에서 북한인권단체총연합회원들이 ‘탈북민강제추방 저지 전국 탈북민 강력규탄집회'를 열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 사진
지난 2019년 11월 12일 서울 정부청사 청사 앞에서 북한인권단체총연합회원들이 ‘탈북민강제추방 저지 전국 탈북민 강력규탄집회'를 열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 사진

탈북민단체들이 지난 2019년 한국 정부의 북한 주민 강제북송과 관련해 당시 책임자였던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10일 자유아시아방송에 ᄄᆞ르면 탈북민단체들로 구성된 북한인권단체총연합의 이애란 상임대표는 지난 2019년 정부의 탈북 선원 강제북송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최종 책임자였던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애란 상임대표는 이날 한국 국회 앞에서 한국 내 변호사 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한변 등이 주최한 화요집회를 통해 북한인권단체총연합은 정의용 장관이 북송된 선원들에 대한 북측의 살인행위를 방조했다고 주장하며 11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된 한국 정부의 고위당국자들을 추가 고발할 것이라며 사건의 진상이 법정에서 철저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9년 11월 동해에서 나포된 북한 주민 두 명이 오징어잡이 배에 함께 타고 있던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했다고 판단하고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한 바 있다.

강제북송 사건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4월 21일 관훈토론회에서 강제북송된 탈북민들은 흉악범으로, 범죄가 분명히 드러났기 때문에 한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사람으로 판명했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