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비핵화 전제돼야 김정은 만날 것"
바이든 "비핵화 전제돼야 김정은 만날 것"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5.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이 원하는 국제적 적법성 부여는 없을 것”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분명한 비핵화 약속이 전제돼야 북한 김정은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고 VOA가 22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을 만날 조건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며 “그(김정은)가 어떤 약속을 한다면, 그들(북한 측)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만났을 때 약속이 있다면, 그 약속은 그의 핵무기에 대한 논의가 있다는 것이 돼야 한다”며 “만약 그것이 그들(북한)이 하고 있는 일을 낮추는 정도라면 나는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 국무장관과 다른 사람들이 (협상을) 어떻게 진행할지에 대해 이미 협상한 어느 정도의 윤곽이 있는 것이 아니라면 나는 (김정은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누군가 그렇게 할 것이라고 한 말만 토대로 판단하지는 절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비핵화에 대한 북한 측의 분명한 약속이 있기 전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임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의 만남은 거론하지 않으면서도 “가까운 과거에 이뤄졌던 것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정은에게 그가 원하는 국제적 적법성을 부여하는 것 등의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구체적인 내용을 알아야 한다”며, 자신의 팀이 북한 측 상대와 먼저 만나고 양측의 의제에 대해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약속과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다뤄 나가고자 하는 양측의 의지를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특히 공동성명에는 두 정상이 “2018년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과 같은 남북, 미-북의 이전 공약에 기반한 외교와 대화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달성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공통된 신념을 재확인했다”는 문구가 담겼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남북 간 대화와 관여, 협력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명시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북한 인권 상황 개선과 도움이 가장 많이 필요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계속해서 촉진하는 데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밖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지원하고자 하는 의지에도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