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 FC 역대 최연소 챔피언’ 노리는 오일학 “황인수와 경기 재밌을 것”
‘ROAD FC 역대 최연소 챔피언’ 노리는 오일학 “황인수와 경기 재밌을 것”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4.2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OAD FC 역대 최연소 챔피언’ 노리는 오일학 “황인수와 경기 재밌을 것, 벌써 설레”
‘ROAD FC 역대 최연소 챔피언’ 노리는 오일학 “황인수와 경기 재밌을 것, 벌써 설레”

‘코리안 마우이’ 오일학(19, 팀 스트롱울프)이 미들급 챔피언 등극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경기 자체를 즐기는 모습이다.

오일학은 7월 3일 창원에서 열리는 로드몰 ROAD FC 058에서 황인수(27, 팀 스턴건)와 미들급 챔피언 타이틀전을 치른다.

한국인 아버지와 필리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오일학은 아버지가 2살 때 돌아가셨다. 그때부터 어머니 홀로 오일학과 형을 힘들게 키웠다. 어머니의 고생을 알기에 오일학은 ROAD FC 챔피언이 돼서 효도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2017년 ROAD FC YOUNG GUNS 44로 데뷔한 오일학은 프로 무대에서 4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 베테랑 파이터인 김은수와 박정교를 모두 꺾으며 기세가 더욱 올랐다. 오일학의 급성장에 ROAD FC 김대환 대표는 “오일학 선수는 최근에 실력이 급성장했다. ARC 대회에서 김은수 선수, 박정교 선수와의 대결을 통해서 시합마다 실력이 느는 것 같다. 황인수 선수도 절대 얕볼 수 없는 매치업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평가했다.

챔피언 타이틀전을 치르게 된 오일학은 “강한 상대를 원했는데, (황인수 선수와 하게 될지) 예상하지는 못했다. 타이틀전 할 생각에 설렌다”며 “오퍼를 받는 순간 목숨 걸고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관장님 말씀을 잘 듣고,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오일학은 이번 경기로 ROAD FC 역대 최연소로 타이틀전을 치르는 파이터가 됐다. 오일학은 만 19세 1개월 6일의 나이로 타이틀전을 치러 플라이급 전 챔피언인 송민종이 세운 만 22세 8개월 11일의 기록을 깬다. 또한 황인수를 꺾고 챔피언에 등극하면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이 세운 ROAD FC 역대 최연소 챔피언 기록 (만 22세 11개월 22일)도 갈아치우게 된다.

기록에 대해 오일학은 “이렇게 어릴 때 타이틀전을 하게 될지 몰랐다. 나에겐 정말 영광이고, 감사한 일이다. 챔피언에 욕심이 생긴다. 그래도 기록 생각은 버리고 황인수 선수에게만 집중하려고 한다. 박정교 선수와의 경기에 만족하지 못한다. 그때 KO 욕심 때문에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갔다. 그래서 준비한 것에 10%도 보여주지 못했다. 이번에는 멘탈을 꽉 잡고 경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이틀전이 확정되기 전부터 오일학은 황인수와의 대결을 원해왔다. 강한 상대와 싸우기 원하고, 황인수와 싸우면 재밌을 것 같다는 게 이유였다. 그러나 황인수는 오일학의 콜에도 응답하지 않았다.

오일학은 “이번 경기 준비 잘해서 케이지 위에서 보자는 말을 하고 싶다. 황인수 선수의 펀치가 강해서 한번 맞아보고 싶은 생각도 든다. 황인수 선수의 초반 화력에 침착하게 풀면 된다. 멘탈만 잘 잡으면 쓰러지지 않을 것 같다. 목숨 걸고 열심히 준비할 테니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ROAD FC (로드FC)는 7월 3일 창원에서 로드몰 ROAD FC 058을 개최한다. ㈜아키우노 종합건설의 박준혁 대표가 대회장을 맡아 ROAD FC 역사상 처음으로 창원에서 대회가 열린다. ‘야쿠자’ 김재훈과 ‘영화배우’ 금광산이 맞붙고, 황인수와 오일학이 미들급 챔피언 타이틀전을 치러 새로운 챔피언을 가려낸다.

[로드몰 ROAD FC 058 / 7월 3일 창원]

[-84kg 미들급 타이틀 매치 황인수 VS 오일학]

[무제한급 스페셜 매치 김재훈 VS 금광산]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