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약속 이행은 도의적 책임" 탈탄소 논의 가속화
바이든, "약속 이행은 도의적 책임" 탈탄소 논의 가속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4.2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는 2030년도까지 온실가스를 2013년도 대비 46% 줄이는 일본의 새로운 목표에 대해 야심 찬 목표가 발표된 것을 환영한다고 치켜세웠다. 미국은 2005년에 비해 실질 배출량을 50~52% 줄이는 목표를 22일 발표했다.(사진 : 유튜브 캡처)
그는 2030년도까지 온실가스를 2013년도 대비 46% 줄이는 일본의 새로운 목표에 대해 야심 찬 목표가 발표된 것을 환영한다고 치켜세웠다. 미국은 2005년에 비해 실질 배출량을 50~52% 줄이는 목표를 22일 발표했다.(사진 : 유튜브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3일 폐막한 기후 변화에 관한 정상회의(Leaders Summit on Climate)에서 "우리가 약속을 지키는 것이 미래 세대에 대한 도의적 책임이라고 말해, 각국이 온난화 가스의 배출 삭감 목표를 착실하게 실행하도록 호소했다.

2일간의 일정으로 온라인으로 열린 회의는 23일 온난화 가스의 배출을 억제하는 기술 혁신이나, 경제와 고용에 대한 영향을 논의로 폐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폐막에 맞추어 역사적인 정상회의가 끝났다. 몇 가지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개최를 주창해 미국이 주최했다.

오는 11월에 영국에서 열리는 제26회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에서는 온난화 대책의 국제적 골조인 파리 협정의 이행을 서로 논의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COP26를 향해서 탈탄소의 논의가 고조될 것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2030년도까지 온실가스를 2013년도 대비 46% 줄이는 일본의 새로운 목표에 대해 야심 찬 목표가 발표된 것을 환영한다고 치켜세웠다. 미국은 2005년에 비해 실질 배출량을 50~52% 줄이는 목표를 22일 발표했다. 캐나다와 영국도 회의에 맞춰 새 목표를 제시했다. 한국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추가 상향, 올해 안에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며 기존 목표 상향 방침을 밝혔다.

긴장관계인 러시아를 추겨 세웠다. 던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선진적인 이산화탄소의 제거로 세계에 제휴를 제안한 것이 격려를 받았다고 말했다. 기후변화에서는 중국뿐 아니라 러시아와도 협력하는 자세를 보였다.

백악관은 회의 폐막 후 미국이 강화하려는 노력의 사례를 나열한 문서를 공개했다.

개발도상국의 지원액에 대해서는 2024년까지 2배로 증액해, 오바마 정권의 2기째의 수준으로 되돌린다. 회의에 참가한 아프리카 등 도상국의 정상들은 온난화에 의한 해수면의 상승이나 빈발하는 재해에 잇딴 우려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