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원전, 핵 폐수 바다로 배출”
“중국 원전, 핵 폐수 바다로 배출”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4.1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야완 원전, 트리튬 배출 상한선 후쿠시마보다 10배 ↑”
다야완 원자력 발전소.
다야완 원자력 발전소.

최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하면서 국제적 비난에 직면한 가운데 중국 원자력 발전소 방사성 물질 배출 상한선이 후쿠시마의 10배를 초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봉황망이 16일 홍콩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14일 홍콩 매체 ‘중신원’은 중국 정부 자료를 조사한 결과 중국 원자력 발전소도 핵 폐수를 바다로 배출하고 있다며 홍콩에서 불과 50km 떨어진 다야완(大亚湾) 원자력 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트리튬(tritium, 삼중수소)’ 배출 상한선이 후쿠시마보다 10배 높다고 보도했다.

중신원은 중국 생태환경부가 지난 2017년에 발표한 문서를 근거로 다야완 원자력 발전소의 연간 액체 트리튬 배출 상한선은 225조 베크렐(Bq, Becquerel)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다야완 원자력 발전소를 공동 경영하는 홍콩 원자력 투자회사(HKNIC, Hong Kong Nuclear Investment Company)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 10년 동안 해당 원자력 발전소의 액체 트리튬 평균 배출량은 상한선의 20%인 49.5조 베크렐이라고 전했다.

이어 저장성에 있는 친산(秦山) 원자력 발전소가 2008년 연간 핵 폐수 배출량 기준을 생태환경부에 문의했다며 이 발전소의 액체 트리튬 배출 상한선은 125조 베크렐로 현재 후쿠시마가 설정한 배출량의 5배가 넘는다고 표시했다.

매체는 또 푸젠성에 있는 푸칭(福清) 원자력 발전소의 핵 폐수 배출 상한선도 후쿠시마 기준을 초과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말 기준 중국은 16개 원자력 발전소의 49기가 운영 중이며 홍콩 200km 이내에 4개 원자력 발전소가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