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선거 민의 받들어야”
“문재인 정부, 선거 민의 받들어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4.08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부동산정책과 공직 개혁 적극 나서라”

지난 10년간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이었던 서울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차기 시장으로 당선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정책 경쟁이 아닌 상호 비방과 의혹 제기로 번진 국정안정론과 정권심판론의 대결에서 민심은 정권심판을 선택한 것을 보인다”고 평가했다.

경실련은 “이번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전임시장의 성추문 사태로 약 800억 원의 시민 혈세를 낭비하면서 치러졌다”며 “그러나 이러한 원인을 제공한 더불어민주당은 진정한 사과나 책임을 지기보다는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당헌까지 번복하며 정권 유지에만 힘썼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권자의 의중은 안중에도 없는 정당에 대한 엄중한 심판이 이루어졌지만,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대책 수립 등 책임 있는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는 선거 민의를 받들어 부동산정책과 공직 개혁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경실련은 또 “야당은 정권 심판의 구호를 외치지만 여당을 건전하게 비판하고 견제할만한 야당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는 유권자들의 하소연도 정치권의 암담한 현실을 반영한다”며 “ 시민을 향한 책임 있는 정치인과 건강한 정치문화를 위한 제도 개혁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