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단계적 비핵화 추진할 듯“
"바이든, 단계적 비핵화 추진할 듯“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4.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전문가들 ”문제는 북한의 대화 거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단계적 해법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난주 미한일 3국 안보실장 회의를 지켜본 미국 전문가들이 예상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VOA에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 서훈 한국 청와대 안보실장이 지난주 미국 워싱턴 근교에서 만난 것과 관련해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에 관해 일종의 ‘협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이 미국의 정책 검토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 측에 설명을 한 것으로 추정되며, 3자 회의 후 나온 자료를 봤을 때 미국과 한국, 일본 사이에 극심한 불협화음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3자 회의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한국의 이산가족 문제 등을 포함한 일본과 한국의 이익에도 관련이 있는 모든 문제들이 다뤄졌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실질적인 내용이 얼마나 다뤄졌을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가 어떤 형태로든 북한에 대해 외교적 전략을 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말했다. 그것만이 현재 합리적인 선택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한반도에서 일반적인 충돌이 일어났을 경우 군사적 힘을 사용하게 되면 그로 인해 일어날 막대한 피해가 우려되고, 또 제재 자체만을 강조할 경우,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에 협력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공허한 위협으로 그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그렇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남아있는 선택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제어하기 위한 실용적인 방안을 협상할 수 있는 단계적 노력 밖에 남아있지 않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분석관과 국방부 선임 동북아 정보분석관을 지낸 브루스 벡톨 앤젤로주립대 교수도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에 들어갈 경우 단계적 해법을 추진하는 방향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단계적 과정에서 ‘주고 받기’식 접근을 취할 것이며, 북한이 비핵화의 어떤 과정을 진행했을 경우 미국이 어느 정도 제재 완화를 해주는 방식이 포함될 것이라는 것이다.

이는 북한이 합당한 양보를 했을 때 제재를 완화해 줄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것이기에 한국도 동의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애틀랜틱카운슬의 로버트 매닝 선임연구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외교에 열려있기는 하겠지만, 문제는 북한의 자세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거의 한달 동안 북한 정권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북한이 거절을 했다는 것이다.

매닝 연구원은 그렇기 때문에 바이든 행정부가 대화에 열려 있기는 하겠지만 실제 대화가 이뤄질지는 북한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외교가 많은 기회를 주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국과 한국, 일본 간의 공조는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더 수준 높은 핵 무기를 개발하는데 전념하는 상황에서 억제력을 높이는 것을 필수적이며, 여기에는 미국과 한국, 일본의 삼각 공조가 빠질 수 없다는 지적이다.

연구원은 이같은 삼각 공조에는 연합 훈련에서부터 억제력 확대에 대한 공동 개발과 공동 협의가 포함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